서울대병원 간호사가 정치인들에게 보내는 편지
서울대병원 간호사가 정치인들에게 보내는 편지
  • 서울대병원 간호사
  • admin@hkn24.com
  • 승인 2021.10.21 1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녕하세요.

저는 서울대학교병원 응급중환자실에서 근무중인 11년차 간호사입니다.

요즘 저는, 코로나19가 시작되고 난 후 많은 국민들이 덕분이라며

엄지를 들어주었을 때, 누구보다 먼저 엄지손가락을 들었던 분들이 자꾸 생각납니다.

코로나 의료진들이 어떤 고통을 겪고 있는지, 챌린지의 의미조차 모른 채 그저 보좌관이 시키는 대로 엄지를 치켜세운 모습을 찍고 돌아선 그런 국회의원이나 지자체장도 분명 있었겠지만.

분명 그 중에 적어도 몇 명은, 아니 단 한 명이라도. 진심으로 의료진의 희생과 노고에 진심을 담아 ‘덕분에 챌린지’에 함께 한 분도 계시지 않을까 그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리고 내가 국회의원으로써, 지자체장으로써

할 수 있는 일을 찾아보겠노라고. 그런 다짐을 했을 수도 있지 않을까요?

그런데 국회의원도 지자체장도, 너무 바쁘고 힘든 자리라, 혹시나 너무

바쁜 와중에 그 때의 그 마음을, 다짐을 잊어버리신 것은 아닐까 하여 이렇게 편지를 쓰게 되었습니다.

저는 누군지 모를 그 단 한 명을 상상하며 희망의 끈을 놓지 않고 이렇게 편지를 씁니다.

덕분에의 약속을 믿고 있습니다. 저와 제 동료 간호사들, 그리고 미래의 간호사가 되기 위해 준비중인 수많은 학생들은 내일은 조금 더 나아질 거라 믿으며 고통스러운 현실을 견디고 있습니다.

‘덕분에’라고 말해준 당신이 해주실 일이 있습니다.

간호인력을 일회용품처럼 쓰는 병원의 탐욕을 멈춰주세요.

그래야 코로나도 버틸 수 있습니다.

한국병원의 30%는 의료법의 간호사 인력기준을 위반하고 있지만 아무 처벌을 받지 않고 있습니다. 그런 이유로 노동조합과 시민사회단체들이 자체적으로 만든 <간호인력인권법> 10만 입법청원이 진행되고있습니다.

다시 돌아온 겨울에 일상회복과 위드코로나 소식이 들려옵니다. 무섭습니다. 또 얼마나 많은 환자들이 병원으로 몰려들지.

그리고 그 환자들을 간호하기 위해 수많은 숙련된 간호사들을 차출하고

그 자리를 신규 간호사로 채워넣을지 벌써부터 숨이 막힙니다.

위드코로나로 전환하기 전 바로 지금,

입법청원 10만 달성이 저희는 너무나 절실합니다.

코로나가 닥쳐도 간호사가 사람답게 일할 수 있는 세상,

이제 정치를 하는 당신이 나서주시면 안되겠습니까.

감사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회사명 : 헬코미디어
  •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로10길 5 2층
  • 대표전화 : 02-364-2002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순호
  • 제호 : 헬스코리아뉴스
  • 발행일 : 2007-01-01
  • 등록번호 : 서울 아 00717
  • 재등록일 : 2008-11-27
  • 발행인 : 임도이
  • 편집인 : 이순호
  • 헬스코리아뉴스에서 발행하는 모든 저작물(컨텐츠,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제·배포 등을 금합니다.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이슬기 02-364-2002 webmaster@hkn24.com
  • Copyright © 2021 헬스코리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hkn24.com
ND소프트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