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상병리사- 전경련 왜 싸우나
임상병리사- 전경련 왜 싸우나
  • 헬스코리아뉴스
  • admin@hkn24.com
  • 승인 2007.12.18 14: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임상병리사협회(회장 송운흥)가 의료기사의 업무축소를 제안한 전경련의 ‘규제개혁 종합연구 보고서’에 대해 발끈하고 나섰는데..

협회는 지난 17일 협회 회관에서 집행부 및 시도회장, 분과학회장이 참석한 가운데 ‘긴급 대책회의’를 열고 전경련의 ‘규제개혁 보고서’와 관련, 이는 국가면허증 제도에 대한 이해부족의 산물이라며 대응책을 세우기로 했다고.

이들은 정부기관 및 유관단체 등을 대상으로 전경련 ‘규제개혁 보고서’의 부당성을 적극 알리는 한편 임상병리사 및 전국의 임상병리학과, 일반국민 등을 대상으로 서명운동에 돌입할 계획이다.

전경련은 ‘규제개혁 보고서’에서 1차 의료기관에 임상병리사, 방사선사 등을 별도로 고용할 경우 비용대비 효과가 떨어지기 때문에 간호사와 간호조무사를 별도로 교육시키고 의료기사 업무를 수행해야 한다는 의견을 내놓은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