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신종감염병 출현에도 여전한 韓·醫 직역 갈등
[기자수첩] 신종감염병 출현에도 여전한 韓·醫 직역 갈등
  • 박정식
  • admin@hkn24.com
  • 승인 2020.03.19 0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 박정식] 코로나19라는 신종 감염병이 한반도를 휩쓸고 있는 가운데, 코로나19 치료법을 둘러싼 의료계와 한의계간 갈등의 골이 깊어지고 있다.

두 직역간의 갈등은 올해 1월20일 우리나라에 첫 코로나19 확진환자 발생으로 촉발됐다. 이후 추가 확진자가 나오면서 보건복지부 박능후 장관은 1월29일 6개 보건의약단체장과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첫 회의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대한한의사협회는 한의약치료에 나서겠다는 뜻을 밝히며 의료계와 한의계간의 갈등이 본격화됐다.

이후 의료계와 한의계는 코로나19 한의약 치료 효과 등을 놓고 공방을 이어갔다.

의료계는 ▲세계보건기구(WHO)가 사스와 메르스, 코로나19에 대해 한방치료를 권장한 적이 없으며, ▲현재 중국에서 코로나19 환자에게 쓰이는 중약인 청폐배독탕은 위중한 환자에게만 권장되고 있는 점, ▲WHO 보고서에 한약 사용을 권장하거나 긍정적으로 평가한 사실이 없다는 점 등을 들어 코로나19에 대한 한의학적 치료효과에 의문을 제기했다.

특히 코로나19 한의학 치료는 안전성과 유효성이 검증되지 않은 치료로 규정, 국민을 시험하는 비윤리적 행위이자 장사행위라 비판했다.

이 같은 의료계의 주장에 대해 한의계는 몹시 불쾌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WHO 홈페이지에는 사스에 대한 한약치료 효과를 적어둔 보고서가 있으며, ▲이는 WHO가 주관하지만 일선에서 직접 사스를 마주한 연구자들이 내놓은 결과물이라고 반박했다.

한의계는 또 중국 위생건강위원회에서 발표한 국가진료지침에는 우리나라 의료계의 주장과 달리, 경증 환자부터 중증환자까지 기본 약물로 청폐배독탕 활용을 제시하고 있으며, 위중증 환자는 환자의 실제 정황에 맞춰서 구제치료로 활용할 수 있다고 명시돼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한의협 최혁용 회장은 “코로나19는 인류가 처음 만나게 된 질병이고, 현재 양방에서 쓰고 있는 모든 약들이 코로나19 환자에게는 써본 적이 없는 치료제”라며 “양방에서는 에볼라, 에이즈, 말라리아, B형간염, 독감 치료제 등 중국진료지침에서 권장하는 약을 다 쓰고 있는 반면 유독 중국진료지침에 포함된 한약을 두고는 안전성과 유효성을 운운하며 활용을 반대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코로나19는 지난 1월 초 중국으로부터 처음 소식이 전해진 뒤 약 세 달이 지난 현재까지 지속되고 있다. 19일 오전 9시24분 기준 우리나라 누적 확진자 수는 8413명이며, 사망자는 91명이 나왔다. 신규 확진자 수는 두자릿수로 줄었지만, 여전히 소규모 집단발병 사례가 나오고 있어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는 상황이다.

많은 의료인들이 인류가 지금까지 경험하지 못한 신종 감염병 코로나19 종식을 위해 지금도 의료현장에서 사투를 벌이는 이유다. 의료계와 한의계는 잠시만이라도 직역 간 다툼을 멈추고 신종 감염병 예방 대책마련에 힘을 모아야 할때다. 


  • 회사명 : 헬코미디어
  •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로10길 5 2층
  • 대표전화 : 02-364-2002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순호
  • 제호 : 헬스코리아뉴스
  • 발행일 : 2007-01-01
  • 등록번호 : 서울 아 00717
  • 재등록일 : 2008-11-27
  • 발행인 : 임도이
  • 편집인 : 이순호
  • 헬스코리아뉴스에서 발행하는 모든 저작물(컨텐츠,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제·배포 등을 금합니다.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이슬기 02-364-2002 webmaster@hkn24.com
  • Copyright © 2022 헬스코리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hkn24.com
ND소프트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