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부 질환도 유행을 탄다
피부 질환도 유행을 탄다
아토피, 바이러스성 감염, 피부암 늘어
  • 김지영 기자
  • admin@hkn24.com
  • 승인 2011.05.27 1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옴, 세균감염, 진균감염 등은 줄어든 반면, 아토피, 바이러스성 감염과 피부암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연세대의대 피부과 이광훈 교수팀은 27일 열린 제22차 세계피부과 학술대회에서 1970년대와 2000년대 대한민국의 피부질환 트렌드를 비교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1970년대와 2000년대 세브란스병원, 전북대병원, 원주기독병원에 내원한 피부질환자들을 대상으로 피부질환의 변화 양상을 조사했다. 

그 결과,  감염성 질환과 진균 감염이 줄어든 반면, 면역 저하와 노인인구의 증가로 인해 사마귀나 대상포진 같은 바이러스성 감염은 증가한 것으로 분석됐다.

70년대에는 피부사상균증과 같은 진균감염이 9.8%, 옴 같은 감염성 질환이 지역에 따라 3-9% 정도로 높은 비율을 차지했으나 2000년대에는 각각 5.7%, 0.5%로 감소했다. 

반면, 사마귀나 대상포진 같은 바이러스 감염의 경우 70년대엔 1.4%로 낮았으나,  2000년대에는 4.2%, 3.5%로 현저한 증가세를 보였다. 70년대 각각 1.6%, 1.2%로 낮은 비율을 차지했던 탈모나 백반증은 2000년대 들어 각각 4.1%, 3.5%로 증가했다.

▲ 서울지역 피부질환 발생 빈도 시대별 비교

국내에서 흔치 않았던 피부암의 경우에도 70년대 0.25%의 발생빈도에서 2000년대에는 1.08%로 증가양상을 보였다.  피부암은 기저세포암이 차지하는 비율이 16.9%에서 42.1%로 급격히 증가했으며, 피부전구암의 경우 광선각화증이 2배 이상 늘었다. 

서울 지역은 70년대에 비해 아토피, 습진이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소아알레르기 호흡기학회와 환경부의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소아의 아토피피부염 유병률은 1995년 19.7%(1000명당 197명)에서 2000년 27.5%(1000명당 275명), 2005년에는 29.2%(1000명당 29.2%)로 10% 늘었다. 

이외에도 최신의 항암제 사용이나 필러 등과 같은 미용 시술로 인한 피부질환의 증가도 2000년대 들어 눈에 띄는 변화로 꼽힌다.

이광훈 교수(대한피부과학회 이사장)는 “이번 연구 결과를 통해 시대별로 환자들이 처해있는 환경요인에 따라 피부질환도 뚜렷한 변화 양상을 보였다”면서 “피부암 및 피부전구암의 발생빈도의 증가는 평균 수명의 증가, 각종 여가생활로 인한 자외선 노출의 증가에 기인할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조사는 서울지역 세브란스병원에 내원한 환자 1976-1980년 2만6766명, 2006년-2010년 8만8312명, 전북지역 전북대병원 내원환자 1979년-1980년 3943명, 2001년-2002년 8203명, 강원지역 원주기독병원 내원환자 1985-1989년 1만7966명, 2005-2009년 2만7718명에 대한 코호트 조사를 통해 이뤄졌다.

한편, 1889년 프랑스 파리에서 처음 개최된 이래 122년 역사를 자랑하는 세계피부과학술대회는 4년마다 피부와 관련된 최신 지견과 정보를 총망라하는 장으로 막대한 규모와 경제적 파급효과 때문에 피부과 올림픽으로 불린다.

아시아 국가에서는 1982년 일본 동경대회 이후 한국이 두번째 개최국이 됐다. 대한피부과학회와 국제피부과학회연맹(ILDS: International League of Dermatological Societies)이 공동 주최한 이번 서울대회에는 5월 24일부터 29일까지 6일간 피부과 전문의, 의료산업 관계자 등 100여개국 1만2000명이 참여했으며, 총 320개 학술세션에 강연자가 1200여명에 달했다.

-대한민국 의학전문지 헬스코리아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회사명 : 헬코미디어
      •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로10길 5 2층
      • 대표전화 : 02-364-2002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순호
      • 제호 : 헬스코리아뉴스
      • 발행일 : 2007-01-01
      • 등록번호 : 서울 아 00717
      • 재등록일 : 2008-11-27
      • 발행인 : 임도이
      • 편집인 : 이순호
      • 헬스코리아뉴스에서 발행하는 모든 저작물(컨텐츠,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제·배포 등을 금합니다.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이슬기 02-364-2002 webmaster@hkn24.com
      • Copyright © 2021 헬스코리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hkn24.com
      ND소프트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