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젤, 3분기 매출 707억원 … 분기 사상 최대 매출 달성
휴젤, 3분기 매출 707억원 … 분기 사상 최대 매출 달성
영업이익 248억원 … 전년 동기 比 18.3% ↑
  • 이순호
  • admin@hkn24.com
  • 승인 2022.11.10 14: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휴젤 로고
휴젤 로고

[헬스코리아뉴스 / 이순호] 휴젤은 올해 3분기 연결재무제표 기준으로 매출액 707억 원, 영업이익 248억 원, 당기순이익 263억 원을 기록했다고 10일 밝혔다.

전년 동기와 비교해 매출액은 35.0%, 영업이익은 18.3% 증가한 규모다. 매출총이익은 전년 동기보다 37.5% 급증한 556억 원을 기록했다.

휴젤 관계자는 “보툴리눔톡신 제제와 HA 필러 제품의 글로벌 수출이 큰 폭으로 증가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휴젤에 따르면, 이 회사의 보툴리눔톡신 제제 ‘보툴렉스’의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약 67% 성장했다. 국내에서는 안정적인 매출을 바탕으로 시장 지배력을 공고히 하고 있으며, 중국 시장의 경우 의료ㆍ미용 수요 회복세와 봉쇄령 완화에 힘입어 역대 분기 사상 최대 매출을 달성했다는 설명이다.

‘보툴렉스’는 브라질, 태국, 대만 등 주요 ROW(기타 지역)에서도 가파른 성장세를 보였다. 특히 브라질을 포함한 남미 지역에서는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이 159% 증가했다. 유럽 시장은 올해 상반기 품목허가를 획득한 Tier 1 국가들 가운데 영국,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등에서 론칭을 완료, 매출이 순조롭게 발생하고 있다.

HA 필러 ‘더채움’은 영국·프랑스·폴란드 등 유럽 시장에서 꾸준한 판매 증가와 중국 첫 선적 영향으로 해외 매출이 증가했다. 코스메틱 브랜드 ‘웰라쥬’와 ‘[PR]4(피알포)’는 홈쇼핑, H&B 스토어, 온라인 채널에서 매출이 늘어나면서 전년 동기 대비 16%대 성장을 보였다.

휴젤은 4분기에 이어 오는 2023년까지 ‘보툴렉스’의 글로벌 시장 확대에 집중할 계획이다. 미국 시장은 지난 10월 FDA에 품목허가를 재신청해 2023년 상반기 중 허가 획득이 기대된다. 지난 6월 허가를 획득한 캐나다와 연내 허가가 예상되는 호주 지역은 내년 1분기 내 현지 법인을 통해 시장에 본격적으로 출시될 예정이다. 유럽 Tier 2 국가들에 대한 품목허가도 연내 취득이 예상된다.

중국에서는 중국성형학회와 함께 정품인증 활동을 전개하고, 현지 의료기관과 협력해 시술 교육을 진행하는 등 ‘보툴렉스’ 인지도 향상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HA 필러 ‘더채움’은 2023년 1분기 출시를 목표로 하고 있다.

휴젤 관계자는 “중국 톡신 및 HA 필러 시장에 모두 진출한 국내 최초 기업으로서 제품 간의 시너지를 극대화할 수 있는 다양한 마케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회사명 : 헬코미디어
      •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로10길 5 2층
      • 대표전화 : 02-364-2002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순호
      • 제호 : 헬스코리아뉴스
      • 발행일 : 2007-01-01
      • 등록번호 : 서울 아 00717
      • 재등록일 : 2008-11-27
      • 발행인 : 임도이
      • 편집인 : 이순호
      • 헬스코리아뉴스에서 발행하는 모든 저작물(컨텐츠,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제·배포 등을 금합니다.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이슬기 02-364-2002 webmaster@hkn24.com
      • Copyright © 2023 헬스코리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hkn24.com
      ND소프트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