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일약품, 암젠코리아 PCSK9 억제제 ‘레파타®’ 공동 판매 나선다
제일약품, 암젠코리아 PCSK9 억제제 ‘레파타®’ 공동 판매 나선다
“레파타®, LDL-C 강하 효과 및 장기 안전성 데이터 확보한 죽상경화성 심혈관계 질환 치료제”

“심혈관질환 초고위험군 환자를 위한 개선된 치료 혜택 제공과 시장 경쟁력 강화 시너지 기대”
  • 박원진
  • admin@hkn24.com
  • 승인 2022.06.07 0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상경 암젠코리아 대표(좌)와 성석제 제일약품 대표(우)가 레파타 공동 판매 계약을 체결한 후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2.06.01]
노상경 암젠코리아 대표(좌)와 성석제 제일약품 대표(우)가 레파타 공동 판매 계약을 체결한 후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2.06.01]

[헬스코리아뉴스 / 박원진] 제일약품(대표이사 성석제)이 암젠코리아(대표 노상경)와 손잡고 이 회사의 죽상경화성 심혈관계 질환 및 고콜레스테롤혈증 환자를 위한 지질저하제 ‘레파타®’(성분명: 에볼로쿠맙)의 국내 공동 판매에 나선다. 양사는 지난 1일 공동 판매 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공동 판매 계약으로 향후 암젠코리아와 제일약품은 상급종합병원 및 종합병원에서 레파타®의 영업 및 마케팅 활동을 함께 진행하고, 병·의원 대상 영업 및 마케팅 활동은 제일약품이 단독으로 담당할 예정이다.

양사는 레파타®의 공동 판매 협력을 통해, 국내 심혈관계 초고위험군 환자를 위한 개선된 치료 혜택의 제공과 시장 경쟁력을 강화하는 시너지를 기대했다.

레파타®는 LDL 콜레스테롤(이하 ‘LDL-C’) 수용체를 분해하는 PCSK9 단백질의 활성을 저해함으로써 LDL-C 수용체의 재사용율을 높여 혈중 LDL-C 수치를 낮추는 PCSK9 억제제로, 2017년 4월 국내 허가를 획득했다. 이후 임상연구를 통해 확인한 치료 효과 및 안전성을 바탕으로 2018년 8월 ▲죽상경화성 심혈관계 질환 ▲원발성 고콜레스테롤혈증 및 혼합형 이상지질혈증 등의 치료에 추가로 적응증을 획득했다.

특히 레파타®는 대규모 3상 글로벌 임상시험인 FOURIER 연구에서 죽상경화성 심혈관계 질환 환자를 대상으로 스타틴 치료보다 뛰어난 LDL-C 강하 효과 및 이를 통한 심혈관계 위험 감소 효과를 보였다. PCSK9 억제제 중 최장기간인 5년 추적 관찰 연구를 통해, 레파타® 치료의 일관된 LDL-C 강하 효과가 장기 치료에서도 유지됨을 확인했다.

한편 유럽심장학회(ESC)·유럽동맥경화학회(EAS)는 진료 지침을 개정하며 심혈관질환 초고위험군의 심혈관계 사건 재발 예방을 위한 LDL-C 목표치를 55mg/dL 미만인 동시에 기저 수치 대비 50% 이상 감소시킬 것을 권고하는 등 심혈관질환 2차 예방 치료 트렌드가 LDL-C 수치를 강력하게 낮추는 방향으로 변화하고 있다. 이에 따라 기존 스타틴 기반의 약물요법으로 LDL-C 목표치 도달에 실패한 심혈관질환 초고위험군을 위한 효율적인 치료 대안으로써 레파타®의 역할이 보다 확대될 것으로 양사는 기대하고 있다.

성석제 제일약품 대표는 “이번 공동 판매 계약으로 제일약품의 핵심 경쟁력인 우수한 영업력과 차별화된 마케팅 전략이 암젠의 혁신적 제품·임상 데이터와 시너지를 일으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며 향후 더 많은 심혈관질환 환자들에게 레파타®의 임상적 혜택을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제일약품은 이번 계약을 계기로 암젠코리아와의 협력관계를 더욱 확장·발전시켜 나간다는 계획이다.


      • 회사명 : 헬코미디어
      •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로10길 5 2층
      • 대표전화 : 02-364-2002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순호
      • 제호 : 헬스코리아뉴스
      • 발행일 : 2007-01-01
      • 등록번호 : 서울 아 00717
      • 재등록일 : 2008-11-27
      • 발행인 : 임도이
      • 편집인 : 이순호
      • 헬스코리아뉴스에서 발행하는 모든 저작물(컨텐츠,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제·배포 등을 금합니다.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이슬기 02-364-2002 webmaster@hkn24.com
      • Copyright © 2022 헬스코리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hkn24.com
      ND소프트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