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링거인겔하임, 지난해 역대 최대 규모 R&D 투자
베링거인겔하임, 지난해 역대 최대 규모 R&D 투자
2021년 총R&D 투자, 전년대비 11.7% 증가 ... 41억 유로(순매출 대비 20.0%)

향후 5년간 R&D 투자 250억 유로 이상 투자 ... 자본지출 70억 유로 계획

인체의약품 파이프라인 가속화로 2025년까지 최대 15개 신제품 출시 전망
  • 임도이
  • admin@hkn24.com
  • 승인 2022.04.06 1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 임도이] 독일에 기반을 둔 다국적 제약기업 베링거인겔하임(Boehringer Ingelheim)은 지난해 연간 R&D 투자를 137년 기업 역사상 최대 규모로 확대했다고 밝혔다. 베링거인겔하임은 5일 저녁(한국시간) 연례 기자간담회를 갖고 이같은 내용의 2021년 사업 성과 및 2022년 전망을 공유했다. 

이 회사의 2021년 R&D 투자는 전년(37억 유로) 대비 11.7% 증가하여 41억 유로를 기록했다. 인체의약품사업부의 R&D 투자는 37억 유로(2020년: 33억 유로)로 확대된 반면 동물약품 사업부의 투자는 전년대비 1% 증가해 4억 1600만 유로(2020년: 4억 1200만 유로)에 달했다.

후베르투스 폰 바움바흐(Hubertus von Baumbach) 베링거인겔하임 경영이사회 회장은 “2021년은 환자, 동물, 베링거인겔하임 모두에게 의미있는 한 해였다”며 “베링거인겔하임은 인간과 동물의 삶을 변화시키기 위한 기여를 확대했으며, 종합 파이프라인을 한층 강화했다”고 밝혔다.

특히, R&D에 박차를 가해 인체의약품 사업부가 미국 FDA로부터 3건의 혁신의약품 지정을 받는 등 의학적 발전을 이뤘으며, 동물약품 사업부는 2022년과 2023년에 반려동물과 가축을 위한 새로운 혁신 솔루션을 출시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후베르투스 폰 바움바흐 회장은 “베링거인겔하임이 이와 같은 실적을 거둔 가운데 유럽에는 또 다시 전운이 드리워졌다”며 “우크라이나 침략은 가슴 아픈 일이다. 우리는 우크라이나 국민들의 아픔을 함께 할 것이다. 베링거인겔하임은 장단기적으로 자금 지원, 제품 기부, 의약품 공급 등을 통해 피난민과 우크라이나 내에서 도움을 필요로 하는 이들을 지원 중”이라고 설명했다다.

그러면서 “베링거인겔하임의 많은 임직원들이 자원 봉사 활동 프로그램을 통해 지원 사업에 참여하고 있다”며 “우리 모두 이 어려운 상황이 빠르게 종식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독일에 본사를 둔 베링거인겔하임의 의약품 생산시설 전경.
독일에 본사를 둔 베링거인겔하임의 의약품 생산시설 전경.

 

전 사업부에서 고른 성장세

회사측은 코로나19 팬데믹의 지속적인 여파에도 2021년 실적은 성공적이었다고 평가했다. 순매출은 전년 대비 5.4% 증가하여 206억 유로를 기록했다(2020년: 196억 유로). 환율 효과 조정 시, 순매출은 전년대비 7.5% 증가했다.

그룹 차원의 영업 이익은 47억 유로로 성장했다(2020년: 46억 유로). 세후 이익은 전년 대비 11.2% 증가하여 34억 유로를 기록했다(2020년: 31억 유로). 영업활동으로 인한 현금 흐름은 전년 대비 약 1억 1700만 유로 감소하여 39억 유로를 기록했다(2020년: 40억 유로). 2021년 말 기준 자기자본비율은 48%(2020년: 47%)였다.

미하엘 슈멜머(Michael Schmelmer) 베링거인겔하임 경영이사회 재무 및 경영지원 담당 이사는 “전반적인 팬데믹 상황과 경제 동향에도 불구하고 2021년에 모든 사업부가 고르게 기여하여 견고한 실적을 기록했다”며 “그 결과 상당한 규모의 투자를 지속할 수 있었고, 전반적인 재무적 기반과 독립성을 강화해왔다”고 말했다.

그는 “팬데믹 2년차에도 전 임직원의 남다른 노력 덕분에 이러한 성과를 거둘 수 있었다”며 “지속적으로 재택 근무를 해온 직원과 많은 제약 속에서도 현장 근무를 해온 직원 모두에게 업무 환경이 녹록하지 않았지만, 전 직원이 서로를 위한 버팀목이 되어주었다. 이는 회사의 장기적인 성공에 긍정적인 영향을 주고 있다”고 설명했다.

 

인체의약품 – 후기 R&D 파이프라인 상당한 진전

인체의약품 사업부의 R&D 파이프라인은 100여개의 임상 및 전임상 단계 프로젝트로 구성된다. 회사측은 파이프라인 내 후기 단계에 있는 프로젝트의 진행 상황에 따라 2025년까지 최대 15개 신제품 출시가 가능할 것으로 전망했다. 각 연구들은 질병 간의 상관성에 대한 이해도 심화를 중심으로 이루어지고 있다.

대표적인 예가 자디앙®(JARDIANCE®)이다. 자디앙®은 본래 제2형 당뇨병 치료제로 승인되었다. 베링거인겔하임은 심장, 신장, 대사 시스템의 상호 연결성을 이해하는 데에 투자함으로써 자디앙®의 적응증을 당뇨병에서 심부전까지 확대했다. 현재 엠파글리플로진(empagliflozin)은 좌심실박출량과 무관한 성인 증상성 만성 심부전 환자를 위해 EU의 승인을 받은 유일한 치료제이다.

또한, 스페솔리맙(Spesolimab)개발을 통해 베링거인겔하임은 면역학 연구 부문에서의 혁신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스페솔리맙은 전신 농포성 건선(GPP)치료를 위해 인터루킨-36(IL-36)을 차단하는 단일 클론 항체이다. 전신 농포성 건선(GPP)은 전 세계적으로 승인된 치료 방법이 없으며 생명을 위협할 수 있는 희귀 피부 질환이다.

스페솔리맙은 미국 FDA로부터 혁신치료제로 지정 받았으며, 중추적 임상 데이터가 뉴잉글랜드 저널 오브 메디슨(New England Journal of Medicine)에 게재되기도 했다. 회사측은 올해 스페솔리맙을 적격 환자에게 제공할 수 있도록 주요 시장에서 전신 농포성 건선(GPP) 악화에 대한 치료제로 허가를 신청했다.

올해 베링거인겔하임의 R&D 파이프라인은 폐 섬유증, 중추 신경계(CNS), 항암제 부분에서도 변곡점이 기대된다. PDE4B 억제제가 특발성폐섬유화증(IPF) 환자의 폐 기능에 미치는 영향을 평가한 연구가 하반기 의학 컨퍼런스에서 발표될 예정이다. 2022년 2월, 미국 FDA는 특발성폐섬유화증(IPF) 적응증에 대해 해당 물질을 혁신의약품으로 지정했다. 중추 신경계(CNS)부문에서 베링거인겔하임의 글리신 수송체-1(GlyT1) 저해제가 조현병 관련 인지 장애(CIAS) 치료제 후보로서 미국 FDA의 혁신의약품 지정을 받았으며, 올해 말 고차원의 데이터 분석(readout)이 예상된다.

베링거인겔하임은 중추 신경계(CNS)부문에서 환자가 행동을 수정하고 새로운 기술을 훈련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해 약물 치료와 병용 가능한 디지털 치료 플랫폼 CT-155의 개발에도 협력하고 있다. MDM2-p53 길항제는 항암제 부문에서 가장 유망한 자산이며, 승인된 신규 요법의 부족으로 미충족 의료 니즈가 높은 희귀 연부조직 육종 치료제 후보로 현재 중추적 임상 2상 단계에 있다.

 

자디앙(JARDIANCE®)과 오페브(OFEV®)의 고속 성장

인체 의약품 사업부의 순매출은 153억 유로(2020년: 144억 유로)로 전년 대비 8.4% 증가했으며 전체 순매출의 74%를 기록했다. 미국은 베링거인겔하임의 최대 시장 지위를 지켰다. 미국 순매출은 58억 유로로 전년 대비 5.9% 증가했다(2020년: 57억 유로). 유럽, 캐나다, 호주, 뉴질랜드(EUCAN, 라이센스 수입 제외) 지역 순매출은 전년대비 4.1% 증가하여 44억 유로에 달했다(2020년: 42억 유로). 중국 등 신흥 시장의 순매출은 전년 대비 5.9% 증가하여 30억 유로를 기록했다(2020년: 28억 유로). 일본 시장의 순매출은 7.1% 성장하여 13억 유로를 기록했다.(2020년: 13억 유로).

순매출 기여도는 심혈관 질환, 대사성 질환, 호흡기 질환 치료제가 가장 높았다. 자디앙®(JARDIANCE®)은 인체의약품사업부의 매출 비중 1위를 지켰으며, 순매출은 전년대비 28.6%성장하여 39억 유로를 유지했다(2020년: 31억 유로). 오페브®(OFEV®)는 매출 비중 2위 제품으로 순매출은 전년대비 25.4%성장하여 25억 유로를 기록했다(2020년: 21억 유로).

 

동물약품 – 치열한 시장 경쟁에서도 순매출 성장 기록

베링거인겔하임의 동물약품 사업부는 질병과 고통으로부터 동물을 보호하는 백신, 치료제, 예방적 케어 제품을 제공하는 대표적인 글로벌 공급자이다. 2021년 동물약품 사업부는 치열한 시장 경쟁 속에서도 유의미한 순매출 성장을 달성했다. 순매출은 전년대비 6.2%증가하여 43억 유로를 기록했다(2020년: 41억 유로).

동물약품 사업부에서 매출 기여도가 가장 큰 부문은 베스트셀러 제품인 반려견 구충제 넥스가드®(NEXGARD®) 등 반려동물 포트폴리오이다. 2021년 반려동물 포트폴리오의 순매출은 전년대비 16.6% 성장하여 9억 1600만 유로를 기록했다(2020년: 8억 400만 유로). 또 다른 주요 제품인 반려견과 반려묘 구충제인 프론트라인®(FRONTLINE®)의 순매출은 전년대비 4.8% 증가하여 4억 1800만 유로를 달성했다(2020년: 4억 6,600만 유로). 반려동물 부문의 성장은 팬데믹 동안 반려 동물 입양 가구의 증가 추세에도 힘입었다.

가축 부문은 코로나19 팬데믹 장기화와 아시아와 유럽의 아프리카 돼지 열병 발생으로 인해 성장세가 완만하였다. 양돈 부문 전반이 3% 성장한 반면 양돈 백신인 인겔백 써코플렉스®(Ingelvac CircoFLEX®) 의 매출은 전년대비 2.7% 감소하여 2억 5300만 유로를 기록했다(2020년: 2억 6,400만 유로).

 

바이오의약품 위탁생산 – 업계 선도적 지위

베링거인겔하임은 자체 포트폴리오 및 협력사 규모 모두에서 바이오의약품 제조 선두기업으로 꼽힌다. 바이오의약품 위탁생산 사업 브랜드인 바이오엑셀런스(BioXcellenceTM)는 20대 글로벌 제약사 및 혁신 바이오테크 기업의 60%를 고객으로 확보하고 있다. 바이오 의약품 위탁생산 사업부의 순매출은 고객사 제품에 대한 높은 수요로 인해 전년 대비 9.5% 증가하여 9억 1700만 유로를 기록했다(2020년: 8억 3,700만 유로).

 

유형고정자산 대규모 투자 지속

2021년 베링거인겔하임은 오스트리아 비엔나에 소재한 바이오의약품용 대규모 세포배양 시설(LSCC, 2021년 10월 개설)과 독일 비베라흐에 위치한 신규 바이오의약품 개발 센터(BDC) 등 유형고정자산에 9억 6800만 유로를 투자했다(2020년 10억5000만 유로). 총 투자액은 팬데믹으로 인한 건설 활동 제약으로 인한 여파가 있었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2022년 전망: 전년대비 순매출 소폭 증가 예상

베링거인겔하임은 올해 실적과 관련, 팬데믹 장기화, 유럽의 지정학적 긴장, 어려운 업계 환경의 영향을 받을 것으로 예상했다. 따라서 2022년 순매출도 전년 대비 소폭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그렇지만 이 회사는 향후 5년 동안 연구 파이프라인에 250억 유로(한화 약 33조 2377억 원) 이상을 투자할 계획이다. 새로운 생산 기술 확보와 첨단 공급 네트워크 구축을 위한 자본 지출이 계획되어 있으며, 바이오 의약품 생산 여력 확대 등 향후 5년간 70억 유로(한화 약 9조 3066억 원) 이상을 집행될 예정이다.

 

한국베링거인겔하임은 어떤 회사인가

당뇨병치료제 자디앙
당뇨병치료제 자디앙

한국베링거인겔하임㈜은 연구개발중심의 선두제약기업인 베링거인겔하임의 한국법인이다. 1976년 설립되어 현재 200여명의 임직원이 전문의약품과 동물약품분야에서 혁신적인 의약품 공급에 몰두하고 있다.

주력제품으로는 당뇨병치료제 트라젠타®·트라젠타듀오®·자디앙®·자디앙듀오®, 고혈압치료제 트윈스타®·미카르디스®, 폐암치료제 지오트립®, 항응고제 프라닥사® 및 최초의 항응고 역전제 프락스바인드®, COPD·천식치료제 스피리바®, COPD 치료제 바헬바®, 특발성폐섬유증(IPF)·전신경화증연관 간질성폐질환(SSc-ILD)·진행성 표현형을 나타내는 만성섬유성 간질성폐질환(PF-ILD)치료제 오페브®, 파킨슨병·하지불안증후군치료제 미라펙스® 등이 있다.

동물약품에는 양돈백신인 겔백써코플렉스®, 인겔백®피알알에스생독, 반려견 울혈성심부전치료제 베트메딘®정, 반려견심장사상충 및 내·외부 기생충예방약 넥스가드스펙트라, 반려묘 심장사상충 및 내·외부기생충 예방약 브로드라인 등이있다.

한국베링거인겔하임측은 6일 “성실한 기업시민으로서의 역할을 다하기 위해 한국 의학계의 학술발전에 기여하는 분쉬의학상시상을 진행하고 있다”며 “국내 뇌졸중 치료환경 개선 등 다양한 질환에 대한 교육과 인식을 개선하기 위해 의료전문기관 및 학회와 협력하고있다”고 소개했다.

한국베링거인겔하임 마틴 커콜(Martín Corcoll) 사장은 “2021년 코로나-19 팬데믹 장기화로 인해 어려운 상황에도 불구하고, 전국에 있는 베링거인겔하임 직원들은 한팀으로서 협력하여 환자와 동물에게 필요한 의약품을 지속적으로 전달하는데 집중했다”며 “연구개발 중심의 선두 글로벌제약기업으로서 앞으로도 혁신적인 의약품과 헬스케어 솔루션을 개발하고 공급하여 국내 환자들과 동물건강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 회사명 : 헬코미디어
      •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로10길 5 2층
      • 대표전화 : 02-364-2002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순호
      • 제호 : 헬스코리아뉴스
      • 발행일 : 2007-01-01
      • 등록번호 : 서울 아 00717
      • 재등록일 : 2008-11-27
      • 발행인 : 임도이
      • 편집인 : 이순호
      • 헬스코리아뉴스에서 발행하는 모든 저작물(컨텐츠,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제·배포 등을 금합니다.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이슬기 02-364-2002 webmaster@hkn24.com
      • Copyright © 2022 헬스코리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hkn24.com
      ND소프트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