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력적인 '하이힐 병' 무지외반증 조심해야
매력적인 '하이힐 병' 무지외반증 조심해야
  • 이호진
  • admin@hkn24.com
  • 승인 2021.06.08 08: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는 건강에 대한 독자들의 이해를 돕기 위해 선생님들의 의견을 가공하지 않고 직접 게재하고 있습니다. 본 칼럼이 독자들의 치료 및 건강관리에 도움이 되기를 바랍니다.

이호진 정형외과 전문의 / 연세건우병원 원장

[헬스코리아뉴스 / 이호진] 하이힐은 여성들에게 아주 매력적인 아이템이다. 신발 자체도 운동화같은 평범한 신발보다 훨씬 예쁜데다가 몸매도 보정되는 효과가 있다. 하이힐을 신게 되면 사람의 몸이 앞으로 기울기 때문에 하이힐을 신은 여성은 이를 막기 위해 허리를 뒤로 젖히고 가슴을 펴게 된다. 바로 이 때문에 하이힐을 신으면 몸매가 더 잘 드러나게 된다.

그러나 이 아름다움 뒤에 말 못할 고통이 따르는 경우가 종종 있다. 하이힐은 기본적으로 불편한 신발이다. 발볼이 매우 좁고 굽은 높다. 하이힐을 처음 신게 되면 다리가 예쁘게 보이는 효과가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장기간 높은 굽의 신발을 신게 되면 부종이 생기고 근육에 심한 스트레스가 지속돼 결과적으로 다리가 더 굵어질 수 있다.

하이힐을 신음으로써 가장 흔히 손상되는 부위는 발가락이다. 좁은 하이힐 앞쪽에 발가락을 억지로 욱여넣다 보면 엄지발가락이 구부러진다. 이런 상태가 장기간 계속되면 엄지발가락이 돌출되는 ‘무지외반증’으로 이어질 수 있다.

무지외반증은 ‘엄지발가락이 휘어지는 병’이다. 앞서 말했던 것처럼 발볼이 좁은 신발을 억지로 신다가 주로 발병한다. 그러나 단순히 휘어지는 것에 끝나지 않는다. 엄지발가락이 휘어지면서 제 기능을 하지 못하고 그로 인해 다른 발허리뼈 부분에 체중이 많이 가해져 발바닥에 통증이 생긴다. 엄지발가락이 아닌 둘째와 셋째 발가락에 큰 힘이 가해지면서 발가락과 발목의 관절이 붓고 발바닥에도 굳은살이 생겨 통증이 발생할 수 있다. 걸음걸이가 불안해지면 허리나 다른 부위의 통증으로도 이어질 수도 있다.
 

무지외반증이 급증하는 이유
무지외반증 단계별 진행 상황

무지외반증은 흔한 질병인 데다가 초기에는 외관상 눈에 띄는 변화가 없다. 그래서 약간의 통증을 감내하고 넘기는 경우가 많다. 그러다가 통증이 더 심해지고 외관상 변화가 생기기 시작하면 자신의 증상을 검색한다. 그러고 난 뒤 페이스북 등에 무지외반증을 치료할 수 있다는 교정기가 리타겟광고(자신이 검색한 내용을 기반으로 하는 광고)로 뜬다. 병원에 가는 게 부담이 되는 환자는 대신 교정기를 구매한다.

무지외반증 교정기는 엄지발가락과 두 번째 발가락 사이를 벌려주는 보조기구로 통상 무지외반증을 치료할 수 있다고 소개되고 있다. 하지만 시중에 난립하고 있는 이 교정기에 효과를 기대하는 것은 무리다.

 

무지외반증의 위험성
무지외반증의 위험성

무지외반증은 쉽게 말해 뼈가 휘어진 병이다. 중증 무지외반증 환자는 수술이 필요한데 수술 과정에서 뼈와 근육을 손대야 한다. 따라서 교정기만으로는 효과를 볼 수 없다. 다만, 발가락이 휘어서 서로 붙어있는 것을 떼어주는 효과가 있을 뿐이다.

교정기보다 중요한 것은 제 때 병원을 찾는 것이다. 무지외반증을 단순히 엄지발가락이 휘어지는 콤플렉스 정도로 여겨 치료를 미루는 경우, 엄지발가락이 아니라 다른 발가락에 체중 부하가 전달되고 심하면 걸음걸이뿐 아니라 허리·무릎·골반 건강도 악화시킬 수 있기에 주의해야한다. [글 : 이호진 정형외과 전문의 / 연세건우병원 원장]


  • 회사명 : 헬코미디어
  •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로10길 5 2층
  • 대표전화 : 02-364-2002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순호
  • 제호 : 헬스코리아뉴스
  • 발행일 : 2007-01-01
  • 등록번호 : 서울 아 00717
  • 재등록일 : 2008-11-27
  • 발행인 : 임도이
  • 편집인 : 이순호
  • 헬스코리아뉴스에서 발행하는 모든 저작물(컨텐츠,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제·배포 등을 금합니다.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이슬기 02-364-2002 webmaster@hkn24.com
  • Copyright © 2023 헬스코리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hkn24.com
ND소프트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