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사상 최고치 경신 ... 의약품·제약 함박웃음
코스피 사상 최고치 경신 ... 의약품·제약 함박웃음
의약품 및 제약, mRNA 관련주 위주 강세 지속
  • 이상훈
  • admin@hkn24.com
  • 승인 2021.05.10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만 수요예측이나 일반 청약에서의 성공이 증시에 진입한 이후의 성공까지 보장하지 않는 것으로 보인다. 신규 진입에 성공한 제약·바이오주들이 상장 후 큰 두각을 나타내지 못하는 경우도 있기 때문이다.

[헬스코리아뉴스 / 이상훈] 코스피 지수가 종가 기준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의약품 및 제약 역시 강한 상승세를 보이며 주도적으로 지수를 이끌었다.

10일 코스피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52.1포인트(+1.63%) 오른 3249.30으로 장을 마치며 지난달 20일(3220.70) 이후 3주만에 종가 기준 사상 최고가를 경신했다. 지난 1월 11일 기록한 장중 최고가 3266.23에는 조금 못 미쳤다.

미래에셋증권은 "미 옐런 재무장관의 금리 인상 발언으로 시장이 일시적으로 불안정했지만, 전주 발표한 실업률, 부진한 고용참여율, 컨센서스를 대폭 하회한 미 비농업 고용지표는 테이퍼링 논의가 시기상조라는 주장의 정당성을 높이면서 테이퍼링(연방준비제도가 양적완화 정책 규모를 점진적으로 축소) 우려가 완화됐고 이는 국내 증시 상승으로 연결됐다"고 분석했다.  

 

10일 투자자별 매매동향
10일 투자자별 매매동향

투자자별 매매동향을 보면 이날 상승폭을 키운 것은 외국인과 기관이었다. 개인이 1조1921억원을 순 매도하는 동안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2386억원, 9668억원을 순매수했다.

의약품지수는 472.92포인트(+2.67%)가 오른 1만8162.97을 기록, 1만8000선을 단숨에 회복했다. 코스피 전 업종 중 다섯 번째로 높은 상승률을 기록하며 코스피 지수 상승을 적극적으로 이끌었다.

종목별로 보면 신풍제약우가 상한가를 기록했으며 신풍제약(+16.80%), 삼성제약(+14.57%) 등도 두 자릿수 상승을 기록했다. 부광약품(+7.91%), 이연제약(+7.64%), 유나이티드제약(+6.74%) 등이 뒤를 이었다.

대부분의 종목들이 상승했으며 이날 하락한 종목은 일성신약(-0.67%), 일동홀딩스(-0.34%) 단 두 종목뿐이다.

 

10일 의약품지수
10일 의약품지수

이 같은 강세에 대해 일각에서는 백신 지식재산권 면제 추진과 국산 mRNA 백신 임상 계획 소식 등이 호재로 작용한 것으로 보고 있다.

권준욱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 제2부본부장 역시 지난 7일 정례브리핑을 통해 "새롭게 주인공으로 등장한 mRNA백신 플랫폼은 암 등 감염병 외의 다른 만성병 영역으로도 확장될 수 있는 기술이기 때문에 반드시 확보돼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코스닥지수는 개인들의 매수세에 힘입어 전 거래일 보다 14.5포인트(+1.48%) 오른 992.8을 기록했다. 제약은 코스닥 업종 중 가장 높은 상승률을 보였다. 이날 제약은 478.05포인트(+3.92%)가 뛴 1만2682.88로 장을 마감했다.

유바이오로직스(+21.32%), 휴온스글로벌(+17.25%), 에스티팜(+14.23%), 한국파마(+13.00%), 제테마(+12.05%), 한국유니온제약(+10.39%) 등 백신 및 mRNA 관련주들의 상승이 돋보였다.

휴마시스(-7.05%), 티앤알바이오팹(-5.01%), 우진비앤지(-2.23%), 아스타(-2.17%), 티앤엘(-1.38%), 제일바이오(-0.89%) 등은 하락한 채 장을 마쳤다.

 

10일 제약지수
10일 제약지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회사명 : 헬코미디어
      •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로10길 5 2층
      • 대표전화 : 02-364-2002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순호
      • 제호 : 헬스코리아뉴스
      • 발행일 : 2007-01-01
      • 등록번호 : 서울 아 00717
      • 재등록일 : 2008-11-27
      • 발행인 : 임도이
      • 편집인 : 이순호
      • 헬스코리아뉴스에서 발행하는 모든 저작물(컨텐츠,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제·배포 등을 금합니다.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이슬기 02-364-2002 webmaster@hkn24.com
      • Copyright © 2021 헬스코리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hkn24.com
      ND소프트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