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 트란 학생, 종양내과학회 최우수구연상 수상
마이 트란 학생, 종양내과학회 최우수구연상 수상
국제암대학원대학교 암관리학과 박사과정 재학 중

‘장기 유방암 생존자 건강 관련 삶의 질 변화에 대한 추척관찰 연구’ 주제로 구연
  • 서정필
  • admin@hkn24.com
  • 승인 2020.09.09 12: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제암대학원대학교 암관리학과 박사과정에 재학 중인 마이 트란 학생

[헬스코리아뉴스 / 서정필] 국립암센터 국제암대학원대학교(총장 이은숙) 암관리학과 박사과정에 재학 중인 마이 트란(Mai Tran) 학생(사진)이 3일 개최된 13차 대한종양내과학회 학술대회 및 2020 국제학술대회에서 ‘최우수 구연상((Best Oral Presentation)’을 받았다.

이번 대회에서 마이 트란 학생은 ‘장기 유방암 생존자 건강 관련 삶의 질 변화에 대한 15년간의 추척관찰 연구’(Fifteen-year Trajectories of health-related Quality of Life in Breast Cancer Long-term Survivors in Korea)라는 주제로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연구는 유방암 생존자의 삶의 질이 진단 시점부터 치료 기간을 거쳐 장기 생존 시점까지 어떻게 변화하는지 분석했다.

연구 결과, 일반적으로 주요 치료를 마친 암 진단 1년 이후부터는, 유방암 생존자들의 건강 관련 삶의 질이 여러 측면에서 점진적으로 개선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사회적으로 요구되는 기능 수행 지표, 일상에서의 신체적 활동 가능범위 기능 지표, 미래에 대한 긍정적 전망 지표가 크게 향상되었다. 그렇지만 경이한 통증, 일상적 피로, 수면 부족 문제는 진단 후 15년까지도 여전히 높게 나타났다.

마이 트란은 “최근 장기 암생존자가 계속 증가함에 따라 이들의 특성을 이해하고 필요한 암 생존 프로그램을 개발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수상 소감을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
이성훈의 정신과학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