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젊은의사들 오늘 오후 전체회의 ... 향후 대응책 논의
[단독] 젊은의사들 오늘 오후 전체회의 ... 향후 대응책 논의
당초 7일에서 2일 앞당겨 개최 ... 각 병원 전임의·전공의·의대생 대표 모두 참여

박지현 대전협 회장, ‘의·당·정’ 합의안에 강한 불만 ... 비대위원장 자격 전체회의 소집

전임의·의대생, 업무복귀 의견 우세 ... 오후 5시 회의 젊은의사 의견 조율 여부 주목
  • 서정필
  • admin@hkn24.com
  • 승인 2020.09.05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임의·전공의·의대생 단체가 모여 만든 ‘젊은의사비상대책위원회’가 오늘(5일) 오후 전체회의를 갖고 4일 의당정합의안에 대한 입장과 향후 투쟁 방향에 대해 논의한다. 사진은 1일 오전 서울시의사회관에서 열린 젊은의사비상대책위원회 출범식 모습

[헬스코리아뉴스 / 서정필] 당초 오는 7일로 예정했던 젊은의사들 전체 회의가 오늘 오후로 앞당겨졌다.

전임의·전공의·의대생 대표들이 모여 지난 1일 구성한 ‘젊은의사비상대책위원회(위원장 : 전공의협의회 박지현 회장)’는 오늘(5일) 오후 회의를 열고 지난 4일 정부와 의협 그리고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합의한 ‘의당정 합의안’에 대한 향후 대응방향을 결정키로 했다.

젊은의사 비대위의 한 관계자는 5일 오전 헬스코리아뉴스에 “오늘 오후 5시 서울 모처에서 회의를 연다”며 “이 회의에는 각 병원 전공의와 전임의 대표자, 의과대학 및 의학전문대학원 대표자가 모두 참석한다”고 전했다.

오늘 회의는 박지현 젊은의사 비상대책위원장이 공지한 것으로, 장소는 향후 결정해 통지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박지현 비대위원장은 문자 공지를 통해 “젊은의사 비대위원장 박지현입니다. 젊은의사 비상대책회의를 개최하도록 하겠습니다. 각 병원 현 전공의 대표자 & 전임의 대표자 & 의대/의전원 대표자 모두 참석 부탁드립니다. <중략>”이라며 회의 소집을 알렸다.

그동안의 취재결과를 종합하면 전임의와 의대생 대표들은 의사협회와 당정간 합의안을 받아들여, 업무에 복귀하자는 의견이 우세하고, 전공의 단체인 대전협은 지속적 투쟁에 무게를 두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이는 대전협 지도부가 의협의 합의 과정에 절차상 문제를 제기하며 불만을 표출하고 있는 것과 맥을 같이 하는 것이다. 박지현 대전협 회장도 4일 합의안에 강한 불만을 표한 바 있다.

이에따라 오늘 오후 열리는 회의에서 각 단체 대표들이 이견을 좁힐 수 있을지 주목된다.

젊은의사 비대위 관계자는 “4일 박지현 비대위원장이 인스타그램 라이브에서 밝힌 내용을 대전협 비대위 입장으로 봐야 하는가 아니면 세 단체가 뭉친 ‘젊은의사비상대책위원회’ 차원으로 봐야 하는가”라는 헬스코리아뉴스 질문에 “전임의들과 대한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 학생협회(의대협)은 현재 저녁(오후 5시) 회의에 앞서 내부 의견을 조율 중”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