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DWRX2003’ 필리핀 임상시험 계획서 제출
대웅제약 ‘DWRX2003’ 필리핀 임상시험 계획서 제출
  • 박정식
  • 승인 2020.07.08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웅제약 본사 전경

[헬스코리아뉴스 / 박정식] 대웅제약은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을 위해 최근 ‘DWRX2003’(니클로사마이드)의 임상시험계획(IND) 신청을 필리핀 식품의약품안전처(FDA)에 제출했다.

앞서 대웅제약은 인도 중앙의약품표준관리국(CDSCO)에 동일한 계획을 지난 5월 제출한 바 있다. 대웅제약은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가속화를 위해 코로나19 치료제 후보물질인 ‘니클로사마이드’를 국내는 물론 해외로 확대하여 임상시험을 진행할 계획이다.

‘DWRX2003’은 이미 동물을 대상으로 한 체내 효능시험을 진행해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 후 콧물과 폐조직에서의 바이러스 역가 감소 효과를 확인했다. 또 폐 조직에서 바이러스가 제거됨에 따라 염증성 사이토카인 분비가 억제돼 폐 조직에서의 염증예방 효과도 확인한 바 있다.

대웅제약 필리핀 법인은 우루사, 베아제, 나보타 등 필리핀 식약처로부터 다수의 의약품 승인 사례를 보유하고 있다. 현지 법인의 허가개발 역량을 활용해 임상시험 승인 후, 현지에서 ‘DWRX2003’의 환자 대상 임상시험을 개시할 예정이다. 이후 대규모 임상 2·3상을 진행해 ‘DWRX2003’ 개발 완료 시 동남아 주변 국가에도 신속히 공급될 수 있도록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대웅제약 인도 법인 또한 나보타 등 의약품 허가 승인 사례를 기반으로 임상 개발 및 분석 서비스를 대행할 수 있는 노하우와 인프라를 갖추고 있다. 이번 인도 중앙의약품표준관리국에 제출한 ‘DWRX2003’의 임상시험 계획은 7월 중 승인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대웅제약 전승호 사장은 “대웅제약의 지사 진출국 중심으로 글로벌 연구개발 인프라를 총동원해 ‘DWRX2003’의 임상시험을 빠르게 진행하고자 한다”며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전 세계적으로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만큼 해외 국가별 전략적인 개발 계획을 수립해 글로벌 코로나19 치료제로 개발하기 위해 더욱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