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폐렴 막자" ··· 삼성서울병원, 입원환자 면회 전면 금지
"우한폐렴 막자" ··· 삼성서울병원, 입원환자 면회 전면 금지
중국 폐렴 확산 선제적 예방 차원

24일부터 보호자 1명으로 제한

중환자 및 입원환자 면회는 허용
  • 임도이
  • 승인 2020.01.24 1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서울병원의 입원환자 면회 금지를 알리는 안내문.
입원환자 면회 금지를 알리는 삼성서울병원의 안내문.

[헬스코리아뉴스 / 임도이] 국내에서 중국 우한폐렴(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된 첫 한국인 환자가 발생한 가운데, 삼성서울병원이 보호자 1명을 제외한 방문객의 입원환자 면회를 24일 부터 전면 금지했다. 

삼성서울병원은 1월 23일 대책회의를 열고 감염병 예방과 안전한 병원 환경 유지를 위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조치는 중국 폐렴이 전세계로 확산되고 있는 상황에 대비하기 위한 것이다. 

단, 중환자실 면회 및 임종 환자 면회는 허용할 예정이다. 

병원측은 기존 입원 환자와 보호자에게 면회 제한 결정을 설명하는 한편, 1월 23일 저녁에 향후 입원 예정자 및 보호자에게도 문자 메시지를 발송해 취지를 설명하고 협조를 요청한 상황이다. 문의 전화 : 1599-311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