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마시고 깽판 부리는 사람은 유전자가 다르다
술마시고 깽판 부리는 사람은 유전자가 다르다
  • 이경숙 의약전문기자
  • admin@hkn24.com
  • 승인 2008.12.18 06:4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술 마시면 주먹을 휘두르는 사람의 유전자는 특이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핀란드 헬싱키 대학교 로페 티카넨 박사는 내년 3월 'Alcoholism: Clinical and Experimental Research'에 게재할 예정인 논문에서 1990~98년 사이 음주 뒤 폭력 전과를 가진 남성 174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이들 대부분이 MAOA라고 불리는 유전자가 상당히 활성화돼 있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티카넨 박사는 MAOA 유전자가 만들어내는 호르몬이 혈중 알코올과 섞이면 감정조절 뇌 신경전달물질인 '세로토닌'을 파괴, 폭력적 행동이 유발되기 쉽다고 주장했다.

폭력을 행사하는 대부분의 사람들은 보통사람보다 훨씬 많은 술을 마셨으며 이중에는 보통 사람의 10배나 되는 100kg을 연간 마시는 사람도 있었다.

활발한 MAOA 유전자를 가진 사람이라도 술을 많이 마시지 않으면 폭력 문제를 일으키지 않을 수 있다.

 


  • 회사명 : 헬코미디어
  •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로10길 5 2층
  • 대표전화 : 02-364-2002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순호
  • 제호 : 헬스코리아뉴스
  • 발행일 : 2007-01-01
  • 등록번호 : 서울 아 00717
  • 재등록일 : 2008-11-27
  • 발행인 : 임도이
  • 편집인 : 이순호
  • 헬스코리아뉴스에서 발행하는 모든 저작물(컨텐츠,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제·배포 등을 금합니다.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이슬기 02-364-2002 webmaster@hkn24.com
  • Copyright © 2023 헬스코리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hkn24.com
ND소프트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