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더운 여름에 웬 관절통증?
무더운 여름에 웬 관절통증?
'건초염' 환자 연평균 6.2% 증가, 2명중 1명은 40~50대
  • 김소영 기자
  • admin@hkn24.com
  • 승인 2013.06.12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초염(윤활막염 및 힘줄윤활막염) 환자는 6월~8월에 집중 발생하고 환자 2명 중 1명은 40~50대 중년층인 것으로 나타났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원장 강윤구) 최근 5년간(2008~2012년)의 심사결정자료를 분석한 결과, 2008년 101만명이던 건초염 환자가 2012년 136만명으로 5년새 약 35만명(35.1%)이 증가, 연평균 6.2%의 증가율을 기록했다.

환자가 늘어가면서 총 진료비도 662억원에서 952억원으로 무려 43.7%(290억원)나 증가했다. 연평균 7.5%씩 늘어난 셈이다.  

▲ 건초염(윤활막염 및 힘줄윤활막염) 진료인원 및 총 진료비 추이(2008~2012년)
건초염 진료환자는 여름철인 6~8월에 가장 많고, 겨울철인 1~2월에는 가장 적었다.   최근 5년간 월 평균(6~8월 제외) 진료인원은 14만6218명이었고,  6~8월 평균 진료인원은 16만1018명이었다.

성별로는 남성이 약 37.2%~37.7%, 여성은 62.3%~62.8%로 여성 환자가 남성에 비해 약 1.7배 많았다. 

연령별로는 2012년 기준 50대가 25.4%로 가장 높았고, 40대 20.3%, 60대 14.1%의 순이었다. 특히, 40~50대의 점유율이 45.7%로, 건초염 진료인원 2명중 1명은 40~50대 중년층인 것으로 나타났다.

건초염(윤활막염 및 힘줄윤활막염) 진료인원 및 진료비 현황(2008~2012년)

구 분

2008년

2009년

2010년

2011년

2012년

진료인원

(명)

1,012,949

1,128,133

1,247,985

1,335,392

1,368,610

376,661

421,318

470,741

503,192

513,013

636,288

706,815

777,244

832,200

855,597

총진료비

(천원)

66,234,742

75,692,552

84,235,919

91,623,225

95,203,522

24,217,682

27,512,667

30,825,078

33,318,495

34,156,277

42,017,060

48,179,885

53,410,841

58,304,730

61,047,244

건초염이란?

건초염은 건(힘줄)을 싸고 있는 활액막 자체 또는 활액막 내부 공간이 염증성 변화로 충혈되고 부종이 발생하며, 염증 세포가 침윤되는 경우를 말한다.  ‘건막염’, ‘활막염’이라고도 한다.

힘줄이 있는 곳이라면 전신의 어느 부위에서도 발병할 수 있다.  주로 손목, 손가락 등에 가장 많고, 어깨, 엉덩이, 무릎, 발목 등 비교적 움직임이 많은 관절에서 발병하기 쉽다.

건초염의 원인

건초염은 대부분 힘줄의 지나친 사용에 따른 것으로, 발병하게 되면 관절 운동시 염증이 생긴 힘줄 부위에 심한 통증이 있으며 운동 범위가 제한된다.

중년의 직장인 및 가정주부와 같이 손가락, 손목 등을 반복적으로 오래 사용하게 되는 경우, 건초염 증상을 호소하는 인원이 많다.

특히 여름철은 기압이 낮고 습도가 높은 날이 많아 관절 내 압력이 높아지면서 신경을 자극하기 때문에 관절 통증이 더 심해질 수 있다.

건초염 치료 및 예방법

건초염은 초기일 경우,  통증부위의 충분한 휴식, 온·냉찜질, 부목 고정 등으로 호전 될 수 있다. 만약 이런 방법으로 효과가 없다면 보다 적극적인 약물처치 및 수술적 치료가 필요하다.

건초염을 예방하기 위해선 본인의 작업 및 운동 정도를 확인하고, 반복적 동작을 취하는 신체 부위의 무리한 사용을 피해야 한다. 작업 및 운동의 시작 전과 종료 후에 유연성 향상을 위한 스트레칭을 실시하고, 정기적으로 휴식을 취해주는 것이 좋다. 무리한 작업이나 운동 후에는 해당 부위에 온·냉찜질이나 마사지 등을 시행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대한민국 의학전문지 헬스코리아뉴스-


      • 회사명 : 헬코미디어
      •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로10길 5 2층
      • 대표전화 : 02-364-2002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순호
      • 제호 : 헬스코리아뉴스
      • 발행일 : 2007-01-01
      • 등록번호 : 서울 아 00717
      • 재등록일 : 2008-11-27
      • 발행인 : 임도이
      • 편집인 : 이순호
      • 헬스코리아뉴스에서 발행하는 모든 저작물(컨텐츠,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제·배포 등을 금합니다.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이슬기 02-364-2002 webmaster@hkn24.com
      • Copyright © 2022 헬스코리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hkn24.com
      ND소프트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