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명 성형외과 불법 실리콘으로 성형수술
유명 성형외과 불법 실리콘으로 성형수술
저가구매 고가폭리 130여 곳 적발...의사 15명 불구속 입건
  • 배병환 기자
  • admin@hkn24.com
  • 승인 2007.06.09 0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강남의 유명 성형외과가 해외에서 불법 수입한 의료용 접착제로 만든 실리콘으로 성형수술을 해온 사실이 밝혀져 충격을 주고 있다.

서울경찰청 외사과는 8일, 미국에서 불법 수입한 의료용 접착제로 실리콘 보형물을 만들어 환자들의 코, 턱, 이마 등을 수술한 성형외과 130여 곳을 적발해 이모(40)씨 등 성형외과 전문의 15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또 2005년부터 최근까지 밀수입한 접착제로 만든 실리콘을 불법 유통시켜 13억원의 부당이득을 챙긴 혐의(의료기기법 위반)로 신모(42)씨 등 불법 유통ㆍ제조업자 8명을 입건했다.

의료용 접착제는 인체에 미치는 위험이 높아 수입할 때 식약청의 허가를 받아야 한다.

의사들은 이마와 코 등의 실리콘 보형물을 개당 수만~수십 만원에 구입하여 150만~300만원 정도 받고 수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성형수술에 사용되는 실리콘 수요가 계속 늘고 있어 이런 불법 성형물 유통이 만연한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