색소질환의 원인·관리·예방·치료법
색소질환의 원인·관리·예방·치료법
  • 김지언
  • admin@hkn24.com
  • 승인 2021.05.13 13: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는 건강에 대한 독자들의 이해를 돕기 위해 선생님들의 의견을 가공하지 않고 직접 게재하고 있습니다. 본 칼럼이 독자들의 치료 및 건강관리에 도움이 되기를 바랍니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피부과 김지언 교수

[헬스코리아뉴스 / 김지언] 야외활동이 많은 봄철은 햇빛이 강해 여러 색소 질환이 생기기 쉽다. 피부에는 멜라닌세포라고 하는 멜라닌색소를 만드는 세포가 있다. 멜라닌색소는 자외선으로부터 피부를 보호하는 역할을 하지만 햇빛이나 다른 여러 가지 원인들로 인해 과다하게 멜라닌색소가 만들어지게 되면 흔히 잡티라고 하는 여러 색소성 질환들을 일으키게 된다.

기미, 주근깨, 검버섯, 흑자와 같은 질환들이 흔하게 볼 수 있는 색소성 질환이다. 각각의 색소성 질환들이 각기 다른 특성을 가지고 있지만 대부분의 색소 질환들은 햇빛 노출에 많은 영향을 받는다.

이들이 발생하는 데는 태양광선, 유전적 요인, 임신이나 경구피임약 사용과 같은 호르몬 변화, 여러 약물 등 다양한 요인이 작용한다. 이 중에서도 많은 색소성 질환들은 자외선 노출이 큰 영향을 준다.

색소 질환의 치료에는 색소를 타깃으로 하는 레이저를 사용한다. 색소 질환 중에는 한두 번의 레이저 시술로 비교적 쉽게 치료가 되는 종류들도 있지만 주기적으로 꾸준한 레이저 치료를 요하거나 재발이 잦은 질환들도 있기 때문에 발생 전에 미리 예방하는 것도 중요하겠다. 레티노산 크림이나 하이드로퀴논 연고와 같은 제품을 사용하는 것도 색소 병변 치료에 도움을 줄 수 있다.

색소 질환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자외선을 차단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일상생활에서는 SPF 15 정도의 자외선 차단제가 충분하지만 장기간 야외 활동이 필요할 때는 SPF 30 이상의 제품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 야외 활동 20~30분 전에 바르고 2~3시간마다 다시 바르는 것이 필요하다. 모자나 양산을 사용하는 것이 좋고, 가능하다면 자외선이 가장 강력한 시간대인 정오 기준으로 앞뒤 2~3시간 정도는 외출을 피하는 것이 좋겠다. 

봄철에는 자외선 노출 증가 외에도 일교차가 커지고 황사, 꽃가루에 대한 노출이 늘어나기 때문에 기존에 있던 아토피 피부염이 악화하거나 알레르기 피부염이 발생하기 쉬운 계절이다. 가능한 이들에 대한 노출을 줄이기 위해 긴팔 옷을 입고 외출 전 황사, 미세먼지, 자외선 지수를 확인하는 습관을 가지면 좋겠다. 외출 후에는 곧바로 오염물질을 씻어내고 보습제를 도포하는 것을 추천한다. [글 :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피부과 김지언 교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회사명 : 헬코미디어
  •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로10길 5 2층
  • 대표전화 : 02-364-2002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순호
  • 제호 : 헬스코리아뉴스
  • 발행일 : 2007-01-01
  • 등록번호 : 서울 아 00717
  • 재등록일 : 2008-11-27
  • 발행인 : 임도이
  • 편집인 : 이순호
  • 헬스코리아뉴스에서 발행하는 모든 저작물(컨텐츠,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제·배포 등을 금합니다.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이슬기 02-364-2002 webmaster@hkn24.com
  • Copyright © 2021 헬스코리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hkn24.com
ND소프트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