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대집 회장, 코로나19 전담 평택박애병원 격려방문
최대집 회장, 코로나19 전담 평택박애병원 격려방문
권덕철 장관 등과 동행 “의료진 선의의 피해 없도록 조치해달라”

의료진에 방호복 1천장 기증 “건강과 안전 당부”
  • 박원진
  • admin@hkn24.com
  • 승인 2021.01.26 1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대집 의협 회장이 26일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과 함께 평택 박애병원을 방문, 의료진을 격려했다.
최대집 의협 회장이 26일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과 함께 평택 박애병원을 방문, 의료진을 격려했다.

[헬스코리아뉴스 / 박원진] 대한의사협회 최대집 회장과 임원진은 26일 오후 코로나19 거점전담병원인 평택 박애병원을 방문해 방호복 1000벌을 전달하고 의료진의 노고를 격려했다.

이날 방문에는 권덕철 장관을 비롯한 보건복지부 인사들과, 정장선 시장 등 평택시 관계자들, 유관단체장 등이 동행했다.

최 회장은 “코로나19 사태가 확산하면서 중환자 병상을 구하지 못해 어려움을 겪을 때 박애병원이 지난해 12월 전 병상을 코로나19 전담병원으로 제공해주었다”며 병원장을 비롯한 의료진들에게 감사인사를 전했다.

최 회장은 “의협은 최일선에서 코로나19와 싸우고 있는 의료진들에게 필요한 방호물품 지원 등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며 “이의 일환으로 방호복 1000벌을 기증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병동을 시찰하며 인공신장실 및 중환자실 운영상황을 확인하고 의료진의 노고를 위로한 최 회장은 “감염 위험에 항시 노출돼 있어 정신적, 육체적 피로가 극심할 것”이라며, “의료진이 꿋꿋하게 현장을 지켜주셔야 환자들의 생명을 지킬 수 있다. 부디 각자의 건강과 안전에 각별히 신경써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후 참석자들과의 간담회 자리에서 최 회장은 “코로나19 전담으로 병원을 내어주는 결정을 해준 의료기관이 피해나 손실이 발생하게 된다면, 의료기관들이 감염병 전담을 자원하기가 어려워질 것”이라며, “의료기관과 의료진들에게 선의의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정부에서 적극 노력해주길 바란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에대해 보건복지부 권덕철 장관은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함에 따라 중환자 병상 확충은 정부의 중요한 역할이었는데 평택 박애병원이 최초로 전 병상을 비워 코로나19 거점병원으로 운영해 준 점에 대해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평택 박애병원은 지난해 12월 코로나19 확진자가 하루 1000명 넘게 급격히 증가해 극심한 병상 부족 현상을 보였을 당시 민간병원으로서는 처음으로 코로나19 거점 전담병원에 자원해 병상 확보에 대한 어려움 해소에 앞장서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