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계 정신병자 5400만명 "가난이 죄"
전세계 정신병자 5400만명 "가난이 죄"
  • 배병환 기자
  • admin@hkn24.com
  • 승인 2007.06.05 0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신분열증, 조울증과 같은 극심한 정신질환을 지니고 있는 사람들이 세계적으로 약 5400만명에 이르고 있다고 세계보건기구(WHO)가 4일 밝혔는데... 

더군다나 개발도상국 간질 환자의 90%, 주요 우울증 환자의 75% 이상이 적절한 치료를 받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돼 '가난이 죄'라는 말을 실감케 해주고 있다..

개도국의 정신질환 증가 원인에 대해 WHO는 ▲지속적인 빈곤 ▲인구 구성의 변화 ▲취약한 국가내 분쟁들 ▲자연재해 등을 거론한 뒤 개도국에 정신보건 자원이 거의 없다는 점을 감안할 때 정신질환 환자는 물론 가족, 간병인이 엄청난 고통을 받고 있다고 지적했다.

베네데토 사라케노 WHO 정신보건.약물남용 담당 국장은 "지역사회 정신보건 서비스를 통해 극심한 정신장애를 지닌 사람들의 어려움을 돌보아야 한다" 하소연.

  • 회사명 : 헬코미디어
  •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로10길 5 2층
  • 대표전화 : 02-364-2002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순호
  • 제호 : 헬스코리아뉴스
  • 발행일 : 2007-01-01
  • 등록번호 : 서울 아 00717
  • 재등록일 : 2008-11-27
  • 발행인 : 임도이
  • 편집인 : 이순호
  • 헬스코리아뉴스에서 발행하는 모든 저작물(컨텐츠,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제·배포 등을 금합니다.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이슬기 02-364-2002 webmaster@hkn24.com
  • Copyright © 2022 헬스코리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hkn24.com
ND소프트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