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못 만들어도 레이저가 되는 새로운 나노레이저 개발
잘못 만들어도 레이저가 되는 새로운 나노레이저 개발
까다로운 가장자리 위상 대신 모서리 위상 이용, 더 작은 나노레이저 개발
  • 김동석
  • admin@hkn24.com
  • 승인 2020.11.19 1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 김동석] 한국연구재단(이사장 노정혜)은 고려대학교 박홍규 교수 연구팀이 새로운 위상학적 상태를 구현, 구조가 흐트러지거나 흠집이 생겨도 작은 공간에 빛을 안정적으로 집속할 수 있는 나노레이저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위상학적 상태를 광학장치에 접목, 소자를 더 작게, 도파로를 더 빈틈없게 만들려는 연구가 활발하다. 마찬가지로 더 안정적이고 더 작은 레이저를 만들려는 시도도 이어지고 있었다. 

기존 가장자리 상태를 이용하는 레이저는 가장자리 선들이 연결되어 닫힌 고리를 만들어야만 작동할 수 있어 레이저의 크기가 커진다. 마치 긴 줄의 양쪽 끝을 연결하여 큰 고리를 만드는 것과 같은 상황이다. 

가장자리 상태란 위상학적 상태 중 하나로 가장자리에만 전자 혹은 빛이 존재하는 것을 말한다.

제작된 레이저 구조. 제작된 사각격자(붉은색 표시) 레이저 구조의 전자현미경 사진. 사각격자의 네 모서리 부분에서 모서리 상태가 나타나며 이들 상태가 서로 가까워지면 결합하여 새로운 상태가 나타난다.
제작된 사각격자(붉은색 표시) 레이저 구조의 전자현미경 사진.
사각격자의 네 모서리 부분에서 모서리 상태가 나타나며 이들 상태가
서로 가까워지면 결합해 새로운 상태가 나타난다.

연구팀은 동작조건이 까다롭고 소형화에도 한계가 있는 가장자리(edge) 상태 대신 모서리(corner) 상태의 한 점에만 빛이 모이는 새로운 위상상태를 이용했다. 

평면의 사각격자(plane square lattice) 구조를 고안, 네 모서리에 빛이 모이는 모서리 상태를 구현하자 이웃한 모서리 상태가 서로 결합 하면서 네 개의 새로운 위상상태를 나타낸 것이다. 

이렇게 만들어진 레이저는 기존 가장자리 상태를 이용한 레이저 보다 크기는 5배 이상 작고 소모전력은 80배 이상 낮아졌다. 뿐만 아니라 기존 위상레이저가 빛의 손실이 커 영하 270도의 저온에서 동작하는데 반해 상온에서도 동작할 수 있다는 것도 장점이다. 작은 크기에도 불구하고 빛을 집속하는데 영향을 미치지 않기 때문이다. 

실제 이를 재현하기 위해 화합물 반도체 기판에 광결정 나노패턴을 제작, 4개의 레이저 모드를 발진하는 것을 확인했다. 이론적으로 예측한 4개의 모서리 상태를 실제 검증했다. 특히 대각선 양쪽 모서리에서 레이저 빛이 동시에 모이는 위상 상태는 이번 연구를 통해 새롭게 관측됐다.

모서리 상태 위상을 이용, 더 안정적이고 우수한 광원으로 쓰일 수 있는 나노레이저 개념을 제시, 광소자 상용화를 앞당길 실마리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4개의 모서리 상태. 이론적으로 예측한 4개의 모서리 위상 상태(위 모식도)와 실험적으로 측정한 모서리 상태 레이저(아래 CCD 이미지 사진)의 모양. 이론과 실험이 잘 일치함을 알 수 있다.
4개의 모서리 상태.
이론적으로 예측한 4개의 모서리 위상 상태(위 모식도)와 실험적으로 측정한
모서리 상태 레이저(아래 CCD 이미지 사진)의 모양.
이론과 실험이 잘 일치함을 알 수 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연구재단이 추진하는 리더연구사업의 지원으로 수행된 이번 연구의 성과는 국제학술지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즈(Nature Communications)’에 지난 13일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