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웅 교수 등 4명 제18회 화이자의학상 수상
선웅 교수 등 4명 제18회 화이자의학상 수상
선웅 교수, 기초의학상 수상 ... 임상의학상 수상자는 김병극 교수

이승표·강훈철 교수는 중개의학상 공동 수장자로 선정 돼
  • 박정식
  • admin@hkn24.com
  • 승인 2020.09.28 18: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부터 고려의대 선웅 교수, 연세의대 김병극 교수, 서울의대 이승표 교수, 연세의대 강훈철 교수가 제18회 화이자의학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왼쪽부터 고려의대 선웅 교수, 연세의대 김병극 교수, 서울의대 이승표 교수, 연세의대 강훈철 교수가 제18회 화이자의학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헬스코리아뉴스 / 박정식] 선웅 교수 등 4명이 제18회 화이자의학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28일 한국화이자에 따르면 제18회 화이자의학상 기초의학상은 고려대학교 의과대학 해부학교실 선웅 교수, 임상의학상은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내과학교실 김병극 교수가 선정됐다. 중개의학상은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내과학교실 이승표 교수와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소아과학교실 강훈철 교수가 공동 수상했다.

미토콘드리아(Mitochondrial) 질 관리의 분자적 기전을 밝히기 위한 연구를 진행해 온 선웅 교수는 2017년 미토콘드리아 역동성 조절원리를 규명한 데 이어, ‘Drp1-Zip1 Interaction Regulates Mitochondrial Quality Surveilance System’ 논문을 통해 Drp1이라는 단백질이 비정상적인 미토콘드리아를 선별적으로 제거하는 기능이 있음을 밝혔다.

미토콘드리아 이상은 파킨슨병, 치매 등과 같은 다양한 질병의 발생에 관여하는 만큼 분자적 기전의 이해가 매우 중요하지만, 아직 명확히 밝혀진 연구는 없다. 이러 가운데 선 교수가 연구를 통해 제시한 미토콘드리아의 기전은 뇌과학 분야에 새로운 지평을 여는 업적으로 평가받고 있다. 선 교수는 연구 결과는 국제 학술지인 Nature Comunications와 Molecular Cell에 게재됐다.

김병극 교수는 올해 6월 미국의사협회저널(JAMA)에 발표한 ‘Effect of Intravascular Ultrasound-Guided vs. Angiography-Guided Everolimus-Eluting Stent Implantation: The IVUS-XPL Randomized Clinical Trial’ 논문을 통해 급성관동맥증후군(ACS) 환자에서 티카그렐러(Ticagrelor) 단일 요법과 아스피린 병용 요법 효과를 비교했으며, 티카그렐러 단일 요법으로 전환하는 치료 전략이 허혈성 위험률은 높이지 않고 주요 출혈 위험성을 낮출 수 있음을 밝혔다.

해당 연구를 진행함으로써 두 치료 전략에 대한 국내 환자 대상 근거를 확립했으며, 향후 ACS 표준 치료방법에서 더욱 안전하고 효율적인 전략을 수립하는데 매우 주요한 지표 역할을 했다. 뿐만 아니라, 김 교수는 지난 2015년 당시까지 밝혀진 바 없던 혈관 내 초음파의 우수한 치료 성과에 대해 대규모 임상연구을 통해 규명하여 주목을 받은 바 있다. 이처럼 수년간 국내 환자들의 환경 및 상황에 적합한 스텐트 치료 전략을 연구하는 데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여 왔으며, 탁월한 연구성과를 인정받아 올해 임상의학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올해 화이자의학상 중개의학상 공동 수상자인 이승표 교수는 올해 초 ‘American Journal of Respiratory and Critical Care Medicine’(AJRCCM)에 게재한 ‘Assessment of Inflammation in Pulmonary Artery Hypertension by 68Ga-Mannosylated Human Serum Albummin’ 논문에서 폐동맥고혈압의 조기 증상인 염증반응을 평가해 치료 경과를 추적할 수 있는 분자영상 분석 기법을 제시했다.

폐동맥 고혈압은 발병 시 심한 경우 사망에 이르게 될 만큼 치명적이지만 진단이 까다로워 난치질환으로 분류되었던 질환인 가운데, 해당 연구를 통해 규명된 영상 평가 가능성이 조기 진단 및 예후 개선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강훈철 교수는 지난해 12월 ‘Acta Neuropathologica’에 발표한 ‘Precise Detection of Low-Level Somatic Mutation in Resected Epilepsy Brain Tissue’ 연구를 통해 난치성 뇌전증 원인 돌연변이 유전자를 정확히 분석하는 진단법을 개발했다.

강 교수 및 연구팀은 232명의 뇌전증 환자의 뇌 조직과 혈액에서 얻은 유전체를 분석해 돌연변이가 자주 발생하는 타깃 유전자를 확보했다. 이 같은 고심도 유전체 분석을 통해 진단 정확도를 50%에서 최대 100%까지 높이는 데 성공했다. 이 교수의 중증 희귀 난치성 질환 진단에 중요한 전기를 마련한 성과와 강 교수의 뇌신경 분야의 학문 발전을 위한 유의미한 연구 활동을 높게 삼아 중개의학상 공동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화이자의학상을 주관하는 대한민국의학한림원 임태환 회장은 28일 “화이자의학상 수상 연구들은 국내의 의료계가 당면한 중요한 미해결 임상과제에 대한 대안을 제시하면서 세계적으로도 인정받은 우수한 성과들”이라며 “지속적인 연구업적 발굴을 통해 국내 의과학자들의 성과를 조명하고 한국 의학 발전에 더욱 기여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
      이성훈의 정신과학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