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토막사건 112 녹취록 공개 '공분', 긴급 상황에 주소만 물어
수원 토막사건 112 녹취록 공개 '공분', 긴급 상황에 주소만 물어
  • 박아영 기자
  • 승인 2012.04.06 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수원 토막사건, 112 녹취록 공개돼 네티즌의 공분이 더 커지고 있다.
수원 토막사건과 관련해 112 녹취록이 공개돼 공분을 사고 있다. 경찰이 급박한 상황에 처한 피해자에게 자세한 집주소를 묻는 등 대응이 미숙했다는 주장이다.

지난 1일 중국동포 우 모씨에게 살해당한 A씨는 오후 10시50분 A씨(28·여)는 112신고센터에 전화를 걸어 다급한 목소리로 “성폭행당하고 있어요. 모르는 아저씨에게 끌려왔어요”라고 신고했지만 결국 목숨을 잃었다.

공개된 녹취록에 따르면 피해자 A 씨는 “모르는 아저씨에게 성폭행을 당하고 있다. 아저씨가 나간 사이 문을 잠그고 전화한다. 집은 주변 지동초등학교 지나서 못골놀이터 가는 길쯤이다”라고 밝혔다.

하지만 경찰은 “지금 성폭행 당하신다고요?” “자세한 위치 모르냐?” “누가 그러는 것이냐?” 등 급박한 상황과는 관련이 없거나 피해자가 답할 수 없는 질문을 이어갔다.

이어 가해자 우씨가 문을 강제로 열고 들어오는 소리와 함께 피해자가 “잘못했어요 아저씨, 잘못했어요”라며 전화가 끊어졌다.

결국 여성은 우씨에게 살해된 채 시신마저 토막 나 발견됐다. 피해자의 신고가 접수된 뒤 13시간 만이다.

수원 토막사건 녹취록이 공개되자 네티즌들은 분개하고 있다. 긴급한 상황에 경찰이 미숙하게 대응했다는 것이다.

일부 네티즌들은 “저 정도 위치를 말했으면 금방 찾아야 하는 거 아니냐?” “저 상황에 정확한 주소를 아는 게 더 이상하지 않나?” “경찰의 대응이 좀 더 신속하고 정확했다면 피해자는 살해 당하지 않을 수도 있었다” 등 공분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