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line 한미약품·종근당 지난해 이어 올해도 원외처방 1위 다툼 ‘치열’ 한미약품·종근당 지난해 이어 올해도 원외처방 1위 다툼 ‘치열’
line 식약처, 팜나비 제품화 내비게이터 ‘재가동’ 식약처, 팜나비 제품화 내비게이터 ‘재가동’
line “국민 위한다는 대의명분은 찬성, 하지만 일방적 희생 없어야” “국민 위한다는 대의명분은 찬성, 하지만 일방적 희생 없어야”
HOME 이슈프리즘 방송/연예
허경영 뺨치는 ‘빵상아줌마’...‘허빵교’로 승화허경영씨 구속 이후 빵상교주 네티즌들에 웃음 선사
  • 윤은경 기자 | admin@hkn24.com
  • 승인 2008.02.02 17:36
  • 댓글 0
   
  ▲ 출처/빵상교 카페  
 
【헬스코리아뉴스】경제공화당 허경영 총재에 이어 네티즌들 사이에 ‘빵상아줌마’가 뜨고 있다. ‘빵상 아줌마’ 황선자씨는 스스로를 우주의 존재라 부른다.

그런 황씨를 두고 네티즌들은 허경영씨와 어딘지 모르게 닮은 게 있다며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

   
  ▲ 출처/빵상교 카페  
 
올해 47세인 황씨는 두 아이를 둔 평범한 주부다. 남편도 있다. 그런데 어느날 자신의 몸에 우주의 존재가 들어온 이후 인생이 180도 달라졌다고 주장하는 여자다.

그녀는 지난 20일 한 케이블 방송에 출연 하면서 포털 사이트 검색순위 1위에 오르는 등 갑자기 뜨기 시작했다. 일명 ‘빵상교’의 교주가 된 것이다.

그녀를 따르는 팬 카페(빵상교)도 생겼다. 그녀의 팬카페를 방문하면 “빵상 끼라깨라 빵상 끼라깨랑 똥똥똥똥 땅땅 따라라라” 등 네티즌들은 알아들을 수 없는 희안한 노래가 흘러나온다. 방송에서는 외계인과 교신하는 모습도 보여주었다.

   
  ▲ 출처/빵상교 카페  
 
‘빵상 아줌마’라는 애칭은 방송이 나간뒤 네티즌들이 붙인 것이다. 그런 황씨는 지난달 28일 케이블TV에 두 번째 출연하면서 ‘여자 허경영’이라는 별칭까지 얻었다. 그녀는 이날 출연에서 “나는 식물과 대화할 수 있다. 몸을 투시해 아픈 곳을 찾아낼 수 있다”는 등 허경영씨 못지 않는 황당한 발언으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그녀는 말끝마다 “빵상”이라고 외친다.

그런 황씨를 두고 일부 네티즌들은 “허씨와 황씨가 결합하면 환상적 종교인 ‘허빵교’가 탄생할 것이다” “너무 재미있다” 등 비상한 관심을 보이고 있다. 허경영(허본좌)씨 구속 이후 허전해진 빈자리를 ‘빵상 아줌마’가 대신하고 있는 셈이다. / 윤은경기자

윤은경 기자  admin@hkn24.com

<저작권자 © 헬스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은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