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 살해 의사가 CCTV를 나무란 이유는
아내 살해 의사가 CCTV를 나무란 이유는
  • 헬스코리아뉴스
  • 승인 2008.05.24 0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CCTV가 원수”

아내를 살해한 뒤 시신을 자신이 근무하는 병원 옥상에서 떨어뜨려 자살로 위장한 의사가 CCTV에 찍혀 경찰에 붙잡혔는데...

의사 박모(44) 씨는 22일 오전 5시경 자신이 근무하는 경기 고양시 모 종합병원에서 아내 김모(42) 씨를 목 졸라 숨지게 한후 “아내가 5층 옥상에서 투신해 숨졌다”고 경찰에 자진신고(?)했다고...

그러나 박 씨는 병원 CCTV 화면을 조사한 경찰에 목덜미를 잡혔다.

경찰은 의식없이 축 늘어진 아내를 업고 엘리베이터로 옥상에 올라간 뒤 혼자 내려오는 박 씨의 모습이 찍힌 CCTV 화면을 근거로 박 씨를 추궁한 끝에 범행 일체를 자백 받았다는데...

사연을 알고 본즉 박씨가 바람을 피우다 아내가 추궁하자 이런 일을 저질렀다고.

이 소식을 들은 한 네티즌은 “모쪼록 남편이 바람 피면 모른 척 하는게 상수”라고 한마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