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십자, 일동제약 이사회 참여 불발
녹십자, 일동제약 이사회 참여 불발
일동제약 추천 사외이사 가결 … 윤웅섭 사장 “중장기 전략 흔들림 없이 추진”
  • 임유진 기자
  • admin@hkn24.com
  • 승인 2015.03.20 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녹십자 추천 인사의 일동제약 이사회 참여계획이 불발로 끝났다.

일동제약은 20일 서울 양재동 본사에서 정기주주총회를 열고 사내이사에 이정치 현 대표이사를 재선임했다. 또 자사가 추천한 서창록 고려대 교수, 이상윤 전 오리온 감사를 각각 사외이사와 감사에 선임했다.

이날 주총은 전체 의결권 주식 2389만여주의 89.2%(2132만여주)가 참석했다. 일동제약은 과반수 이상의 의결권을 확보했다. 이에 따라 녹십자측에서 추천한 사외이사(허재회 전 녹십자 사장)와 감사(김찬섭 녹십자셀 사외이사) 후보안건은 표결 없이 부결됐다.

윤웅섭 일동제약 대표는 “녹십자와 일동제약 간 상생과 신뢰를 위해 많은 대화를 할 것”이라며 “일동제약은 앞으로 추진하고 있는 중장기 전략을 흔들림 없이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
      이성훈의 정신과학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