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약품 관리가 곧 국민건강”
“의약품 관리가 곧 국민건강”
[인터뷰] 송인철 차세대 의약품통합정보시스템구축 TF팀 ... "의약품 관련 모든 정보 통합 관리·분석 시스템 구축"
  • 임효준 기자
  • 승인 2018.12.19 15: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약처 송인철 사무관
식약처 송인철 사무관

[헬스코리아뉴스 / 오송=임효준 기자] “기존에는 특정정보를 찾으려면 각기 다른 사이트를 여러 번 찾아가야하는 불편함이 있었지만 이제는 한 번의 검색만으로 다 볼 수 있게 됐습니다. 의약품 및 화장품 전자민원창고, 온라인의학도서관, 특허목록 홈페이지 등 13개 시스템을 통합해 민원편의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됩니다.” 

지난 8월 식약처가 정보전략계획(ISP) 사업의 일환으로 5년간 의약품통합정보 시스템(NeDrug) 구축수립을 발표하면서 가장 일선에서 책임지고 있는 송인철 전산사무관.

차세대 의약품통합정보시스템구축 TF팀을 이끌고 있는 송 사무관은 “타부서가 모여 함께 일하는 것도 익숙하지 않는데 1년 동안 IT부분에 대해 이해해주고 꼼꼼히 챙겨주신 것에 감사하다”며 먼저 동료들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식약처의 차세대 의약품통합정보시스템 구축은 총괄기획반(의약품정책과장),허가심사반(의약품심사조정과장,바이오심사조정과장), GMP, 사후관리반(의약품관리과장), 임상·이상사례반(임상제도과장,의약품안전평가과장) 및 지원부서인 운영지원과, 혁신행정담당관, 정보화통계담당관 등 (상근 8명, 비상주 24명) 총 32명으로 구성된 TF팀이 참여해 추진하는 가장 큰 규모의 사업이다.

"지금 세계트렌드가 빅데이터나 인공지능, 블록체인 등에 집중되고 있지만 실제로 신기술을 도입하기 위해서 가장 먼저 신경써야할 부분은 내부데이터의 품질입니다. 특히 데이터관리와 코드 등도 국제수준에 맞추고 품질을 높이면서 전사적 관리시스템으로 관리되어야 비로소 새로운 기술발전을 이끌어 낼 수 있습니다.“

식약처는 지난 2006년도부터 내부 데이터의 중요성을 미리 알고 일찍부터 준비해왔다.

송 사무관은 “2016년 국제의약품규제조화위원회(ICH)에 가입하면서 국위선양뿐만 아니라 업체지원도 가능해졌다”며 “이미 가입한 미국과 일본 등의 규모 있는 제약회사들과의 경쟁에서 국제수준의 의약품 관리를 통해 가입되기 전보다 한층 경쟁력을 갖게 된 것”이라고 말했다.

ICH 가입에 따라 5년 이내 가이드라인을 만족해야 하는데 그것이 바로 오는 1월 중에 오픈하는 ‘NeDrug'이다. 5개년 사업은 1단계(2018~2019) 국제기준 조화, 2단계(2020) 의약품 전주기 분석기반 마련, 3단계(2021~2022) 지능정보화로 전개되는데 ‘NeDrug'는 1단계 1년차의 결실인 셈이다.

식약처는 사용자의 접근성과 편의성 못지않게 국제기준에 맞춰 국내기업의 해외수출지원 및 향후 모아진 의약품 관련 내부 데이터 모두를 분석해 신약개발에도 나설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저희(식약처)는 복지부 같이 데이터부분에서 의료정책과가 따로 있지는 않지만 행정에 필요한 데이터를 갖고 있고 정보를 활용해 의약품 공공데이터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2020년에는 머신러닝 기법을 활용해서 분석시스템을 도입, 공급중단 예측시스템을 통해 사전에 국내 공급중단이 예측되는 의약품 물량 확보에도 앞서 준비할 수 있게 내부행정에도 적극 활용할 생각입니다.”

의약품 관리가 곧 국민건강과 직결된다고 항시 생각하는 송 사무관.

“시스템이라는 것이 바로 소통할 수 있는 창구입니다. 행정절차가 법이라면 구현하는 것이 시스템입니다. 시스템을 통해 내부직원은 물론이고 민원과도 소통해야하고 많은 요구사항도 다 이해하고 해결해 드려야합니다. 특히 사용자 관리도 중요하지만 근본적으로 약사법도 알고 시스템에 녹아들게 해야 하기 때문에 법도 공부하고 IT도 알아야 해서 개인적으로 많은 노력을 하고 있습니다.”

그의 비장함이 식약처 비전과 함께 묻어난다.

“중요한 위치에 있고 사명감이 굉장히 큽니다. 의약품 시스템은 저희가 추진하는 가장 큰 규모의 사업이고 그 담당자로서 큰 경험이면서 동시에 부담도 큽니다만 차근차근 리스크 없이 계획대로 준비해 3단계 지능정보화단계에서 데이터품질을 높이고 국제기준에 맞춰 4차산업혁명에서 성공적인 신기술 도입을 가능케 할 수 있는 발판을 만들어가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