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정적 성행위 노래 10대 섹스 부추긴다”
“선정적 성행위 노래 10대 섹스 부추긴다”
  • 헬스코리아뉴스
  • 승인 2009.02.26 2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정적인 성행위를 묘사한 인기있는 노래를 선호하는 10대들은 섹스에 더 많이 참가한다는 연구결과가 American Journal of Preventive Medicine(미국 예방의학저널) 4월호에 발표될 예정이다.

피츠버그대학의 Brian A. Primack 박사팀은 미국 대도시 3개 지역의 고등학교 9학년 학생 711명을 대상으로 조사했다.

연구팀은 참가자들에게 선정적인 섹스를 언급한 노래를 매주 14시간 이상 듣게 했다. 이 중 3분의 1은 이전에 섹스를 경험했던  학생들이다. 

연구결과 문란한 섹스를 선정적으로 묘사한 노래에 노출된 학생들은 그렇지 않은 학생들에 비해 성교 참가율이 2배 이상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선정적으로 성행위를 언급한 노래에 노출 여부와 섹스 경험 사이의 연관성은 남녀 모두 같았다.

연구팀은 “섹스를 선정적으로 묘사한 노래는 섹스와 관련된 가장 강력한 것 중 하나”라고 말했다. <헬스코리아뉴스/메디팜스투데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