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과의사회, 친일색 지우고 순수 ‘국산’ 거듭나나
치과의사회, 친일색 지우고 순수 ‘국산’ 거듭나나
  • 이동근 기자
  • 승인 2009.02.19 1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치과의사협회는 17일, 정기이사회를 열고 일제점령기에 확립된 협회 창립일 및 로고 변경 작업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치협은 현재 사용하고 있는 창립기념일(1921년10월2일)과 관련, “협회사편찬위원회의 조사에 따르면 당시 창립한 ‘조선치과의사회’는 조선 사람들이 일부 참여하기는 했지만, 일본인 치과의사들이 주도한 것으로서 조선 치과계의 활동을 오히려 억압하는 등 역사적인 정통성이 취약한 것으로 알려졌다”며 창립일 변경 배경을 설명했다.

치협은 “1925년 6월 한성치과의사회 창립을 치협의 창립기념일로 보는 것이 타당하다는 공감대가 어느 정도 형성된 만큼, 창립기념일 변경의 건을 총회 안건으로 상정키로 했다”고 덧붙였다.

치협 마크 역시 그 연원이 명확하지 않고 일본 의학서적 전문 출판사의 마크를 모방한 것으로 추정된다며 치협 마크의 새로운 제정을 총회 의결에 부치기로 했다.

한편 치협 정기이사회는 현행 장애인복지법시행규칙이 저작장애 등과 관련된 치과의사의 장애진단서 발급 권리를 침해하고 있다고 판단하고 제도개선을 위해 ‘장애등급 판정기준 개정 특별위원회’를 설치할 것 등을 결정했다. <헬스코리아뉴스>

정기이사회 주요 내용

▶치협 창립기념일의 재검토 ▶치협 마크의 새로운 제정 ▶ 2013년 FDI 서울총회 유치와 관련하여 차기 회장인 Dr. Roberto Vianna와 현 FDI 이사인 Dr.Norberto Francisco Lubiana의 한국방문(3월2일) ▶이수구 회장·한중석 국제이사 호주 치협 주최 8개국 회의 참석(3월13일~17일) ▶의료시장개방 영리법인대비 T/F팀, 치과의료산업발전 T/F팀으로 전환 ▶장애등급 판정기준 개정 특별위원회 설치 ▶치과의사전문의자격시험 개선 방향에 대한 공청회(3월19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