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올제약 “바이오신약 개발 팔 걷었다”...풍부한 원천기술 소개
한올제약 “바이오신약 개발 팔 걷었다”...풍부한 원천기술 소개
  • 이슬기 기자
  • 승인 2009.01.22 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올제약이 TPO(혈소판증강인자) 단백질 변형연구발표를 통해 바이오분야 진출을 선언했다.

한올제약은 21일 여의도 63시티에서 열린 기업설명회에서 현재 임상단계에 있는 기능성복합신약과 아토피치료신약 등 합성의약품 외에 혁신바이오신약의 특허제출을 통해 미국바이오시장에 진출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올측은 “자체 원천기술을 통하여 바이오신약에 대한 많은 후보물질의 도출과 스크리닝이 가능한 단계에 와 있다”고 주장했다.


박승국 바이오연구소장은 “기반기술인 고속 단백질공학기술(High-Throughput Protein Engineering Technology)을 활용하여 경구용 단백질 의약품의 실현이 가능하며, 이 기술을 통해 인터페론과 성장호르몬, EPO, TPO 등 모두 6개 경구용 단백질을 개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 소장은 “현재 단백질의 구조변형을 통해 물질특허를 제출한 TPO(혈소판 생성 단백질)은 항암치료나 골수이식에 의한 급성 혈소판감소증, 또는 바이러스 감염이나 면역 부작용에 의한 만성 혈소판감소증을 치료할 수 있는 유력한 물질”이라고 설명했다. 

한올제약의 기반기술인 고속 단백질공학기술은 한올 자체기술과 해외 바이오벤처와의 제휴를 통해 확보한 기술을 융합하여 확립한 신기술로, 단백질 변이체를 만들고 스크리닝 하는데 있어서 일반적인 방법보다 100배 빠른 속도로 이를 진행할 수 있다는 특징을 갖고 있다고 박 소장은 부연했다.

한올의 경구용 단백질 제제기술은 1단계로 천연형단백질을 안정형단백질로 개량하고 2단계로 흡수촉진제가 배합된 단백질 제제기술을 통해 완성하는 것으로 1단계 과정에서 고속 단백질공학기술이 필수적이라는 것이 회사 측의 설명이다.

박 소장은 “단백질을 경구용으로 복용할 경우 단백질분해 요소에 의해 대부분 파괴되어 흡수가 전혀 되지 않았지만 한올은 기반기술을 통해 단백질분해 효소에 대한 안정성을 1000% 가량 향상시켰다”며 “실제로 현재 미국 FDA에서 경구용 단백질로 임상을 진행 중인 미국 회사들이 진행하는 천연형 단백질의 흡수율이 2% 내외인 것을 8%대로 높이는 방법이며, 한올의 기반기술을 통해 흡수율이 높은 경구용 단백질 실현이 충분히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박 소장은 “합성의약품의 경우 신물질의 부재와 효능의 한계 등으로 인해 신약의 발매가 감소추세에 있지만 바이오의약품은 매년 12%의 성장을 유지하고 있어 제약산업에서 미래 성장동력으로 각광 받고 있다”며 그 사례로 매출 성장이 정체상태인 화이자, 머크, 제넨텍이라는 바이오회사를 인수해서 매년 20% 이상 성장하고 있는 로슈의 사례를 비교, 설명했다.

또한 기술적 유사성을 갖는 미국의 바이오벤처인 맥시젠이 전임상 단계인 두 개의 신약과제를 아스텔라스와 바이엘에 각각 1000만 달러와 900만 달러의 계약금을 받고 이전한 사례를 설명하며 다국적 제약사들의 바이오 신약에 대한 높은 관심과 성장성에 대해 설명했다. 

한올제약은 바이오 과제 외에도 기능성복합신약과 아토피치료신약에 대한 개발계획을 제시했다.

국내 라이센싱 계약과 관련, 현재 국내 제약사 4개사, 다국적 제약사 3개사와 기능성복합신약 HL-007, 013, 037, 040 4개 과제와 HL-009 아토피치료신약의 라이센싱 계약을 진행 중에 있다고 했다. 이는 1분기 내에 본 계약이 체결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해외 라이센싱 계약은 4개의 과제에 대해 지난 해 영입한 앤드류 골만 부사장이 진행하고 있으며, 이미 3개사와 비밀유지계약을 맺었다고 한올제약은 밝혔다. 이 부분도 1분기 내에 계약이 체결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밖에 기능성복합신약 3개 과제에 대해서 1분기에 국내 임상 1상에 들어가며, 아토피치료신약은 2분기에 국내 3상을, 바이오 과제인 경구용 인터페론은 4분기에 국내 1상을 진행할 예정이다. 미국 임상은 기능성복합신약 1개 과제의 미국 임상 1상을 2분기에 진행할 예정이며, 아토피치료신약은 추가 전임상 실험이 완료된 후 4분기에 미국 임상 2상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한올제약은 투자자들에게 임상 및 라이센싱 진행현황에 대해서 보다 투명한 정보 제공을 위해 작년 4분기부터 시작된 기업설명회를 앞으로도 분기당 1회 정기적으로 지속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