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line 성수기 앞둔 ‘비만치료제’ 시장, 올해 판도는? 성수기 앞둔 ‘비만치료제’ 시장, 올해 판도는?
line 프리미엄 백신 ‘국산화 바람’… 수입 의존도 줄어든다 프리미엄 백신 ‘국산화 바람’… 수입 의존도 줄어든다
line 제약업계 폭풍의 핵 떠오른 ‘CSO’ 제약업계 폭풍의 핵 떠오른 ‘CSO’
HOME 건강
성소수자에게도 결혼이 중요한 이유
  • 김은지 기자 | admin@hkn24.com
  • 승인 2017.04.21 00:47
  • 댓글 0

[헬스코리아뉴스 / 김은지 기자] 동성애자 등 성소수자들에게 있어 결혼이나 연애가 건강에 도움이 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워싱턴대학교 재인 골드센(Jayn Goldsen) 박사팀은 50세 이상의 성소수자 약 1800명을 조사해 이 같은 결과를 얻었다고 헬스데이통신이 18일 보도했다.

총 응답자 1800명 중 결혼 한 사람은 450명(25%), 연애중인 사람은 450명(25%), 독신인 사람은 900명(50%)이었다. 결혼을 한 사람은 평균 23년을 살았고 연애 중인 사람은 평균 약 16년 교제를 했다.

   
▲ 결혼이나 장거리 연애를 하는 것은 성별에 상관없이 건강에 도움이 된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조사결과에 따르면, 장기간 연애를 하는 사람은 독신인 사람보다 신체 및 정서적으로 더 건강했고 더 많은 정신적인 지지와 재정적 자원을 받았다. 결혼을 한 사람은 연애만 하는 사람보다 이러한 결과가 더 좋게 나타났다.

독신인 사람은 결혼 혹은 연애를 한 사람보다 신체·정신·사회·환경 등의 삶의 질이 낮았고, 장애가 생길 확률은 더 높았다.

이 연구결과는 노인학(The Gerontologist) 저널에 게재됐다.

한편, 연구진들의 따르면 미국의 50세 이상 성소수자는 약 270만명이며, 그 수는 2060년에 약 두 배로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동성 결혼 합법화 대법원 판결이 내려진 지난 2015년 이후, 결혼한 성소수자 부부의 비율은 38%에서 49%로 늘었다.

김은지 기자  admin@hkn24.com

<저작권자 © 헬스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