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평원 “급평위 위원 명단 유출 진위 확인중”
심평원 “급평위 위원 명단 유출 진위 확인중”
화이자 ‘잴코리캡슐’ 상정은 보류
  • 이동근 기자
  • 승인 2014.12.04 1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한국화이자의 로비 의혹과 관련, 진위 확인에 나섰다.

심평원은 오늘(4일) 열리는 제13차 약제급여평가위원회에 부의예정이었던 화이자 ‘잴코리캡슐’의 상정을 보류하고, 급평위 위원 명단 외부유출에 대한 진위 여부를 확인중이라고 밝혔다.

앞서 건강보험가입자포럼은 화이자가 지난 1일 제13차 약제급여평가위 위원에게 ‘자사의 제품인 잴코리(항암제)가 급평위에 상정될 예정이어서 관련하여 사전에 찾아뵙고 말씀을 올리고자 한다’는 내용의 문자메시지를 보내 로비를 시도했다며 문자 메시지를 공개했다.

▲ 건강보험가입자포럼측이 공개한 한국화이자제약에서 보냈다는 문자 메시지(왼쪽)와 화이자 ‘잴코리’

급평위는 신약의 건강보험 급여여부를 임상적 유용성과 비용효과성을 근거로 판단하는 심평원 산하 기구로, 만에 하나 제약업체의 로비가 있을 가능성을 차단하기 위해 위원 명단은 공개되지 않는다.

포럼측은 “사전에 누군가에 의해 급평위 위원의 명단이 유출되지 않았다면 이러한 문자를 보낼 수 있었겠느냐”며 “이는 심평원이 급평위를 운영함에 있어 관리운영의 부실함을 그대로 드러낸 것”이라고 비판하고 있다.

심평원 관계자는 “참석하는 위원에 대해서는 청렴서약서를 징구하는 등 위원회의 부의 안건에 대해 비밀 유지 등을 위한 조치를 취하고 있다”며 “다만, 금일 해당 위원회에 참석할 위원 명단이 사전 유출되었는지 여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또 “건강보험가입자포럼이 제기한 사안을 엄중히 인식하고 추후 면밀한 확인과정을 거쳐 문제점이 드러날 경우, 공정성 확보를 위하여 관련규정 정비 등 제도적 보완책을 강구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대한민국 의학전문지 헬스코리아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