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독 “태평양제약 제약사업부문 인수”
한독 “태평양제약 제약사업부문 인수”
“매출 4천억대 제약회사 도약, 일반의약품 사업부문 강화”
  • 송연주 기자
  • 승인 2013.12.13 11: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독(대표이사 회장 김영진)이 관절염 치료제 케토톱으로 유명한 태평양제약(대표이사 안원준) 제약사업부문을 인수한다.  한독은 13일 태평양제약 제약사업부문을 인수하기로 태평양제약과 본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제약사업부의 임직원은 모두 변동 없이 한독에 승계된다. 영업 양수양도에 관한 법적 절차는 2014년 2월 중에 완료할 예정이다. 

한독은 2012년 사노피와 합작 관계를 정리하고 토종제약사로 재탄생한 이후, 바이오 벤처 제넥신 지분 투자, 한독테바 합작회사 설립 등 미래 성장 동력을 확보해 왔다. 이번에 태평양제약 제약사업부문을 인수함으로써 2014년 매출 4000억원대 기업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독은 200억원대의 케토톱 브랜드를 확보함에 따라 일반의약품(OTC) 매출 500억원을 달성하며, OTC 시장 매출 10위권 진입도 가능할 것으로 내다보았다.

특히, 태평양제약 전문의약품 제품군이 그간 한독에서 취급하지 않았던 소화기계, 근골격계 시장 제품이라는 점에서 신규 시장 진출에 따른 시너지와 한독이 상대적으로 약했던 준종합병원과 의원에서의 영업력을 단기간에 확대시킬 수 있을 것으로 회사측은 전망했다. 

한독은 “일반의약품 케토톱(관절염 치료제) 200억원대, 알보칠 액(구내염 치료제) 30억원대, 전문의약품 판토록(위궤양, 십이지궤양 치료제) 170억원대 등 태평양제약의 대표 제품이 탄탄한 브랜드로 구성돼 있다”며 이번 기업인수에 자신감을 내비쳤다. 

한독 김영진 회장은 “2014년에 창립 60주년을 맞는 한독은 정부의 제약산업 선진화 방향에 맞춰 R&D 투자를 통한 신약 개발, 바이오 벤처와의 제휴, M&A을 통한 회사의 규모 확장 등 미래 제약산업의 선두주자가 되기 위해 적극적인 투자를 하고 있다”며, “태평양제약 제약사업부문의 우수 인력이 한독에 합류함으로써 새로운 원동력을 만들어 내고 이를 통해 매출 순위 10위권 이내로 도약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또, 비록 한독의 제품 구조상 현재 전문의약품 일괄 약가인하의 영향으로 경영의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이럴수록 자체 제품을 확보해 미래 성장동력을 확보하는 것이 한독의 재도약을 만들어 내는 적극적인 자구책이라고 이번 투자 배경을 설명했다. 

한편, 한독(구 한독약품)은 지난 7월 사명을 변경하면서 토탈헬스케어 기업으로서 The Health Innovator가 되겠다는 새로운 비전을 선포하고 미래 성장동력을 만들기 위한 적극적인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현재 글로벌 시장 진출을 목표로 지속형 성장호르몬제 ‘GX-H9’ 임상 1상을 유럽에서 진행 중이며, 범부처전주기신약개발사업 과제로 선정된 라스(Ras)분해 항암치료제를 포함해 다수의 신약 개발을 하고 있다.

이밖에 네이처셋 건강기능식품, 뉴트리시아와 함께하는 메디컬 뉴트리션, 유전체분석 서비스 등 다양한 신사업을 활발히 펼치고 있다는 것이 한독측 설명이다. 

-대한민국 의학전문지 헬스코리아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
      이성훈의 정신과학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