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 소비량 1위 나라, 동유럽 몰도바 … 한국은 11위
술 소비량 1위 나라, 동유럽 몰도바 … 한국은 11위
  • 박아영 기자
  • 승인 2012.05.07 1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술 소비량 1위 나라는 어디일까?

미국 경제전문 CNBC 방송이 지난해 발표한 ‘술을 가장 많이 마시는 나라 TOP 15’가 뒤늦게 관심을 모으고 있다.

결과에 따르면 술 소비량 1위 나라는 동유럽의 몰도바로 이들은 한 해 평균 1인당 18.22L의 술을 마신다.

이어 체코와 헝가리가 1인당 한 해 평균 16.45L와 16.27L의 술을 마셔 각각 2위와 3위에 올랐다. 이들은 맥주와 와인을 주로 마시는 것으로 나타났다.

우리나라는 한 해 평균 술 소비량이 1인당 14.80L로 11위를 차지했다. 술종류로는 소주를 포함해 증류주 계열의 독주가 9.57L로 가장 많았고, 이어 맥주가 2.14L, 와인은 0.06L였다.

이 외에 러시아 15.76L, 우크라이나 15.60L, 에스토니아 15.57L, 안도라 15.48L, 루마니아15.30L, 벨로루시 15.13L, 크로아티아 15.11L, 포르투갈 14.55L, 아일랜드 14.41L, 프랑스13.66L, 영국 13.37L 순으로 나타났다.

▲ 술 소비량 1위 나라로 동유럽 몰도바로 꼽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