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뚱뚱한 사회' 빨리 벗어나야
'뚱뚱한 사회' 빨리 벗어나야
  • 헬스코리아뉴스
  • 승인 2011.12.13 0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때 우리나라에서는 배가 나온 사람들을 부러워한 적이 있다. 60-70년대에는 배가 남산만큼 나오고 안경을 걸친데다 넥타이를 매고 있으면 모두 ‘사장님’으로 불렸다.

못 먹고 못살다보니 배가 나오면 그만큼 잘 먹고 산다는 것을 간접적으로 보여주던 때의 슬픈 삽화다.

일부 항공사에서는 너무 뚱뚱한 사람을 꺼린다. 프랑스의 항공사 에어프랑스는 비만자들에게 비만 할증료를 부과하기로 해 논란을 불러일으킨 바 있다. 미국 영화감독인 케빈 스미스는 좌석 한자리에 앉기에 너무 뚱뚱하다는 이유로 비행기에서 쫓겨난 사실이 있기도 하다.

이제 비만은 우리사회에서 더 이상 환영받지 못한다. 개개인의 문제가 아닌 사회문제가 되고 있음을 보여주기에 충분하다.

지난 20세기 후반 인류 건강의 최대 적이 에이즈였다면 21세기는 비만이라고 하는 말이 공공연할 정도다.

인제대학교 서울백병원 가정의학과 강재헌 교수팀의 조사에 따르며 우리나라에서 성인비만에 따른 사회경제적 비용이 연간 최소 3조4000억원에 달한다고 한다.

이는 전 국민의 1%가 앓는 '정신분열병' 치료에 들어가는 직·간접 비용(연간 3조2510억원)을 넘는 것으로, 비만의 심각성을 여실히 드러내고 있다.

비만으로 인한 직접비용이 전체 국민 의료비의 2.2%로 미국을 제외한 서구 선진국들과 큰 차이를 보이지 않는다.

이쯤되면 우리나라도 비만과의 전쟁이라도 선포해야 하는 게 아닌가 하는 우려가 일기도 한다.

정부는 지난해부터 어린이 비만을 초래하는 고열량 저영양 식품의 TV 광고를 어린이들의 주 시청시간대인 오후 5~7시에 방영하지 못하도록 한데 이어 학교 내 비만식품 판매도 금지하고 있다.

또 각 지역 보건소와 학교등에서도 비만예방 프로그램을 만들어 지속적인 관리를 하고 있기도 하다.

그러나 유감스럽게도 어린이는 물론 성인의 비만률 역시 늘어나는데다 관련 질병 발생이나 의료비 지출 양상이 점차 서구화되고 있어 사회·국가적 부담이 점점 증대하고 있다.

물론 ‘비만이 죄’는 아니다. 일부의 주장처럼 과장된 측면이 있고 제약사의 음모가 뒤에 숨어 있을 수도 있다.

그러나 비만이 몸에 해롭다는 것은 비밀이 아니며,  사회경제적 부담이 늘어나는 것은 분명하다.

이제 우리나라도 비만 예방과 치료를 위한 공중보건학적 노력을 지속해야 하며, 보다 강력한 규제책을 마련하여 곧바로 시행해야 한다.

특히 트랜스 지방의 사용금지, 콜라, 초콜릿, 감자튀김 등 일명 '정크푸드'의 학교 내 판매 전면금지, 학교급식의 영양 프로그램 개선, 패스트푸드에 비만세 부과 등을 정책으로 밀고 나가야 한다.

또 승강기 대신 계단 이용하기, 과일과 야채 많이 섭취하기, 걷기, 자전거 타기 등의 공익캠페인도 병행 실시하는 등 총력전을 펼쳐야 한다.

-대한민국 의학전문지 헬스코리아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