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석원 MBC 애정만만세 하차 “캐릭터에 대한 해석 달라”
정석원 MBC 애정만만세 하차 “캐릭터에 대한 해석 달라”
  • 박아영 기자
  • 승인 2011.06.08 15: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 정석원 하차

배우 정석원이 ‘애정만만세’에서 자진하차했다.

정석원은 최근 MBC 새주말드라마 ‘애정만만세’(연출 주성우 작가 박현주)의 ‘한정수’역을 맡아 첫 촬영에 참여했지만 제작진에 하차할 뜻을 밝혔다.

하차의 원인은 캐릭터에 대한 해석에 제작진과 이견이 있었기 때문. 이에 제작진과 하차하기로 합의했다.

정석원의 소속사 관계자는 “20대 중반의 정석원이 아이가 있는 유부남에 찌질남, 불륜을 저지르는 역할을 연기하기에 캐릭터와 억지스러운 부분 등 극중 성격이 당초 생각했던 것과 달랐다”고 설명했다.

여기에 정석원은 비, 신세경과 출연중인 영화 ‘비상: 태양 가까이’에만 전념할 계획이다. -깜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