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죽하면 대통령까지 나섰을까?
오죽하면 대통령까지 나섰을까?
  • 헬스코리아뉴스
  • 승인 2011.04.12 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명박 대통령이 외상환자 응급의료 시스템과 관련해 “현재 응급의료 시스템은 산업재해나 총상 등 중증 외상 치료에 매우 취약하다”며 “이를 보완할 시스템을 구축해 효율적으로 환자를 치료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지시했다고 한다.

이는 최근 경기도 용인시의 한 자동차공업사에서 일하던 김모씨가 화물차에 깔려 중상을 입은 뒤 병원으로 이동하는데 2시간 30분이나 소요되면서 현재의 응급의료 시스템에 문제가 있다는 지적이 제기된데서 비롯됐다.

이대통령의 지적이 아니더라도 우리나라의 외상환자 응급의료 시스템은 없는 것이나 마찬가지라고 할 정도로 허술하기 짝이 없다.

보건복지부 외상센터 관련 보고서에 따르면 2007년 외상으로 인한 사망자는 2만8359명으로 나타났다.

이 보고서는 사망한 외상환자에 대해 부상 정도를 따져 생존 확률을 추산한 결과, 사망 예방가능 환자는 32.6%(9245명)에 달했다고 결론짓고 있으며 이러한 사망률은 선진국의 두 배 수준으로 알려졌다.

현재 국내 외상환자 치료를 목적으로 조직을 운영하는 병원은 30여 곳이 있지만 무늬만 외상치료병원이다.  전문의가 거의 없는데다 외상환자 이송과 검사 및 치료로 이어지는 체계적인 시스템이 갖춰져 있지 않기 때문이다.

실제로 교통사고가 나면 정비소 견인차들이 먼저 온다는 말이 있을 정도로 현장체계는 엉망이다.  앰블런스는 또 자기들 마음대로 환자를 이송한다. 가까운 병원을 두고 굳이 멀리 돌아 자신들의 이권이 걸려 있는 병원으로 가는 것이다. 이러다 보니 수술시간을 못 맞춰 중간에 사망하는 경우도 일어난다.

병원에 가봐야 외상외과 전문의가 없어 제대로 된 치료를 받지 못하는 경우가 흔하다. 지난해 처음으로 외상외과 제도가 도입돼 전문의 80여 명이 배출됐지만 활동상은 미미하다.

여기다 병원은 별로 돈이 되지 않는 분야에다 위험도가 높아 일부러 외면하기도 한다.

지난해 복지부는 수도권 남·북부를 비롯해 충청권, 호남권, 경북권, 경남권 등 6개 권역별로 한 곳에 최고 수준의 외상센터를 설치하고 헬리콥터 환자 이송 시스템을 도입하는 방안을 마련해 놨으나 사업추진은 더디기만 하다.

오죽하면 대통령까지 나서 우려를 표했을까?

정부는 이제라도 이러한 우려를 불식시키는 노력에 적극 나서야 한다. 외상센터 설립과 전문인력 양성을 위해 필요하다면 국고를 보조해서라도 밀고 나가야 한다. 또 응급의료기금 마련에 제한을 두고 있는 응급의료법을 고쳐서라도 이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 -대한민국 의학전문지 헬스코리아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