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이슨 강’의 헬스골프 <45>퍼팅 자세…어깨는 시계추 운동
‘제이슨 강’의 헬스골프 <45>퍼팅 자세…어깨는 시계추 운동
  • 제이슨 강
  • 승인 2011.02.07 0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퍼팅은 볼만 제대로 타깃 쪽으로 보낸다고 되는 게 아닙니다. 아마추어 골퍼들을 유심히 보면 어떤 사람은 퍼팅 때 왼발을 뒤로 뺀 오픈 스탠스로 스트로크를 하고, 어떤 사람은 반대로 오른발을 뒤로 뺀 크로스 스탠스를 취하기도 합니다. 하지만 이 두 자세 모두 문제가 될 수 있지요.

스탠스는 타깃과 나란히

오픈 스탠스인 경우에는 스트로크 때 약간 클럽을 당겨서 왼쪽으로 시작할 가능성이 높고, 크로스 스탠스일 때는 오른쪽으로 밀어치는 실수를 하기 쉽습니다. 제대로 된 퍼팅 자세는 스윙을 할 때처럼 볼을 보내고 싶은 방향과 나란히 스탠스를 취하는 것입니다. 타깃라인과 평행으로 서면서 어깨와 팔, 엉덩이와 무릎, 발의 위치까지 세심하게 주의를 기울여야 합니다.

이 과정을 좀 더 구체적으로 살펴볼까요? 퍼팅을 할 때에는 우선 볼 뒤에서 홀까지 치고 싶은 선을 머리 속에 그린 다음, 볼 10㎝ 앞에 임의의 지점을 설정합니다. 그런 다음 이 지점과 퍼터 헤드의 선을 스퀘어하게 맞춥니다.

자, 이제 두 발을 볼 가운데에 놓고 나란히 섭니다. 왼발은 5㎝ 정도만 살짝 왼쪽에 자리잡고, 오른발은 오른쪽으로 10~15㎝ 정도 옮겨줍니다. 이때 두 발의 끝은 일직선을 이루어야 합니다. 두 발을 평행으로 한 채 서게 되면 양쪽 무릎과 엉덩이, 어깨도 평행으로 맞출 수 있지요.

▲ 백스윙 때는 오른쪽 어깨가 위로(왼쪽), 팔로스로 때는 오른쪽 어깨가 아래로 향해야 한다.

일직선을 이루는 스트로크

셋업을 제대로 했다면 퍼팅은 어떻게 해야 할까요? 퍼팅 스트로크를 할 때에는 팔은 거의 놔두고 어깨만 시계추 운동을 합니다. 이때 어깨는 앞과 뒤, 옆으로 돌아가는 것이 아니라 백스윙 때는 오른쪽 어깨가 올라가고 팔로스루 때는 왼쪽 어깨가 올라가야 합니다.

어깨선을 긴 막대로 고정한 채 열려 있는 문 앞에 서 있다고 가정해 보세요. 어깨가 조금이라도 옆으로 돌아간다면 막대가 문 옆벽에 부딪히게 됩니다. 그러나 어깨가 벽과 평행하게 위, 아래로만 왔다갔다 한다면 벽에 걸리거나 부딪히지 않겠지요. 어깨가 수직운동을 하면 퍼터 헤드는 볼을 치고 싶은 방향으로 일직선으로 왕복하게 됩니다.

퍼팅의 백스윙과 팔로스루 때 클럽헤드가 안쪽으로 들어와야 한다고 잘못 생각하는 골퍼들이 의외로 많습니다. 스트로크의 처음과 끝이 일직선을 이뤄야 퍼팅의 성공률이 높아진다는 사실을 잊지 마세요. -대한민국 의학전문지 헬스코리아뉴스-

제이슨골프(주) 대표인 제이슨 강 프로는 미국 PGA Class A 멤버로 미 프로골프휘트니스협회 멤버이자 타이거우즈골프재단 지도자다. 조선일보, 월간중앙, 골프매거진, 골프다이제스트 등에 골프레슨 칼럼을 게재했고 SBS골프채널 레슨프로그램 진행자, 경일대학교 교수로도 활동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