엉터리 암환자 수치에 놀아난 국회
엉터리 암환자 수치에 놀아난 국회
  • 헬스코리아뉴스
  • 승인 2010.10.14 1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환경과학원의 엉터리 연구서는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환경문제를 다루는 기관에서 나왔다는 점에서 심히 우려스러운 일이다.

사연은 이렇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에서 활동하고 있는 민노당의 홍희덕 의원이 산업단지에 대한 현황파악을 위해 국립환경과학원에 '산업 및 농공단지 주변지역 환경보건 예비조사' 자료를 요청했다.

이 보고서를 받아본 홍의원은 사태의 심각성을 인식하고 즉각 보도자료 형식으로 각 언론사에 배포했다.  인천 부평산업단지 인근 인구 10만명당 암 진료환자 수가 4465명이며 대구성서일반산업단지 인근 인구 10만명당 암 진료환자수도 5018명이나 된다는 내용이었다. 

이 보도가 나가자 인천 부평구, 대구 성서공단 인근 주민들은 언론사에 확인전화를 하는 등 불안해 했으며 책임문제까지 거론하기도 했다.

그러나 홍의원실에서 자체 점검을 해 본 결과 수치가 엉터리였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즉 인천 부평산업단지는 4465명이 아니라 실제 793명이었으며 대구성서일반산업단지는 1000여명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다른 지역과 유사한 수치여서 큰 의미가 없는 셈이다.

이 보고서의 잘못된 수치는 연구원 측이 연구용역을 의뢰한 서울의 한 대학 측이 보고서를 작성하면서 잘못된 수치를 기재했기 때문인 것으로 전해졌다.

참으로 어처구니 없는 일이 아닐 수 없다. 이 보고서는 사업비 8000만원을 들여 연구용역을 맡겼고, 연구진 외에 관련 전문가들이 모여 착수보고회, 중간보고회, 최종보고회를 거친 것이라니 더욱 어이없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같은 오류가 버젓이 그대로 기재돼 유출된 것은 이해할 수 없는 일이다. 이는 보고서를 제대로 검토하지 않았다는 이야기다. 대충 요식행위를 거쳐 설렁설렁 넘어간 것이 아니면 발생할 수 없는 일이다.

특정 지역의 암 진료 환자수가 다른 산업단지에 비해 크게 많았다는 사실은 단번에 의혹을 불러일으킬 수 있는 문제이기 때문이다.

우리나라에는 각종 위원회나 자문단이 많다. 그러나 이런 기구 대다수가 형식에 그친다는 주장이 많다.
심지어는 모여서 밥 먹는 정도로 생각하거나 거마비나 챙기는 기구로 생각하고 있는 사람들도 많다고 한다. 위원회나 자문단 등이 실질적으로 올바르고 정확한 판단을 내리고 합리적인 결정을 내리도록 하는 장치가 필요하다.  -헬스코리아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