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이슨 강'의 헬스골프 <11>릴리스… 왼팔 쭉~펴고 오른팔 던져라
'제이슨 강'의 헬스골프 <11>릴리스… 왼팔 쭉~펴고 오른팔 던져라
  • 제이슨 강
  • 승인 2010.06.11 18: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이슨 강
헬스코리아뉴스 독자 여러분, 반갑습니다. 제이슨 강입니다. 많은 분들이 골프가 어려운 운동이라 생각하지만 원리를 알고 즐겁게 연습하다 보면 골프는 그리 어려운 운동이 아니랍니다.

믿지 못하시겠다고요? 그렇다면 이제부터 저와 함께 골프의 기본 요소를 체크하면서 원리를 배워보시기 바랍니다.

이 코너는 의사, 약사, 제약인 등 보건의료계 종사자들을 위해 마련됐습니다. 매주 월요일 이 골프레슨을 꼼꼼히 살펴보시고 한 주 동안 열심히 연습해보세요. 분명 골프가 달라지는 걸 느끼실 겁니다.

자, 준비되셨나요? 시작합니다.


90% 이상의 아마추어 골퍼들은 클럽을 릴리스(release)하는 방법을 잘 모르고 있습니다. 릴리스는 다운스윙을 할 때 몸, 팔, 손, 클럽헤드를 다시 되돌아오게 해주는 동작입니다.

임팩트와 릴리스의 차이점은 무엇일까요? 임팩트는 클럽과 볼이 만나는 포인트를 말하고, 릴리스는 임팩트가 이루어지기 바로 전과 임팩트가 이루어지고 난 후의 팔과 손의 움직임을 가리킵니다.

릴리스 왜 중요한가

클럽을 늦게 릴리스하면 공이 오른쪽으로 갑니다. 반대로 너무 일찍 풀어주게 되면 왼쪽으로 갑니다. 많은 사람들은 채를 놓칠까봐 클럽을 너무 꽉 잡아서 제대로 된 릴리스가 나오지 않습니다.

릴리스를 제대로 배우기 위해서는 본인의 ‘내추럴 스윙’을 편안하게 둬야 합니다. 공을 멀리 치고 싶은 마음에 힘을 주고 치려 하면 내추럴 스윙이 제대로 나오지 않게 되죠. 슬라이스는 주로 백스윙 톱에서 왼팔만 가지고 클럽헤드를 릴리스할 때 발생합니다.

릴리스를 연습하는 방법은 간단합니다. 채를 잡을 때 양 손을 6㎝ 정도의 간격으로 따로따로 잡고, 이 상태에서 빈 스윙을 몇 번 해보면 릴리스에 대한 느낌을 가질 수 있습니다. 이때 오른손이 왼손을 덮으면서 지나가야 제대로 된 릴리스입니다. 릴리스가 제대로 되면 슬라이스는 자연스럽게 고쳐집니다.

팔과 샤프트, 클럽헤드가 임팩트 순간 일직선을 이뤄야 볼이 제 거리와 방향을 확보하는 것이죠. 하지만 너무 의식적으로 일직선을 만들려 해서는 안됩니다. 편안하게 스윙을 하되, 릴리스에 초점을 맞추는 게 중요합니다. 흔히 “볼 앞에서 채를 던져라”, “오른손으로 클럽을 뿌려라”는 얘기는 바로 릴리스를 말하는 것입니다.

▲ 릴리즈시 임팩트 전 과 후 손동작을 유심히 봐야 한다.마지막 사진에 오른손이 왼손을 덮고 있고 오른팔이 쭉 펴져 있다.

야구스윙 연습하면 ‘효과’

또 하나, 중요한 점이 있습니다. 바로 임팩트 때 오른손이 왼손을 타넘는 릴리스가 제대로 이뤄져야 방향성과 비거리가 한층 좋아진다는 것입니다. 타이거 우즈나 어니 엘스 등 컴퓨터 화면으로 보는 유명 프로선수들의 동작은 하나같이 임팩트 후 자연스럽게 오른손이 왼손을 덮으면서 넘어간다는 걸 알 수 있습니다. 릴리스가 제대로 되면 아이언 샷의 거리가 10야드쯤 더 날아가게 되고, 그때는 거리를 맞추느라 클럽 선택에 애를 먹는 행복한 고민을 할 수 있는 것이죠.

야구스윙을 예로 들어보도록 하겠습니다. 클럽을 가슴부분으로 들어올려 야구공을 치는 동작을 해보면 임팩트 순간과 이후 손의 움직임을 잘 느낄 수 있습니다. 야구스윙을 머리에 넣고 여러 차례 클럽을 휘둘러 보세요. 릴리스를 연습하기 위해 클럽을 오른쪽 허리만큼만 백스윙을 해서 양 손이 볼을 지나 왼쪽 허리에서 멈추도록 해보시기 바랍니다.

처음에는 공 없이 연습을 해보고 어느 정도 익숙해지면 공을 놓고 스윙을 해보세요. 릴리스를 제대로 익히면 확실히 임팩트 순간 클럽에 전해지는 느낌이 달라지는 걸 알 수 있을 겁니다. 이 느낌이 싱글 핸디캐퍼들이 얘기하는 ‘아이언의 손맛’이라는 것이죠. 볼이 클럽 페이스에 쩍쩍 달라붙는 것 같고, 그립에는 훨씬 묵직한 진동이 전해집니다. 볼의 탄도도 이전보다 낮아지는 걸 확인할 수 있습니다.

아울러 임팩트 순간 왼팔이 완전히 펴져야 합니다. 왼팔이 엉거주춤하면 릴리스가 제대로 안 된 것입니다. 오른팔을 더 멀리 던져준다고 생각하고 쳐보세요. 임팩트 후 왼팔이 펴진 상태에서 움직이는 클럽을 따라 왼어깨 쪽으로 넘어가는 것이 자연스러운 피니시 동작입니다.

미국 PGA에서는 골프스윙을 배울 때 보고, 듣는 것은 각각 15% 정도의 효과를 내고, 몸으로 익혀서 감각으로 느끼는 것이 70%라고 얘기합니다. 결국 연습보다 더 나은 방법은 없다는 의미입니다. -헬스코리아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