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학 융합으로 뇌질환 R&BD 생태계 구축”
“산·학 융합으로 뇌질환 R&BD 생태계 구축”
유한양행·성균관대·아임뉴런바이오사이언스 3자 협력계약 체결
  • 박원진
  • admin@hkn24.com
  • 승인 2020.09.24 0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부터 유한양행 이정희 대표, 성균관대 신동렬 총장, 아임뉴런 김한주 대표가 23일 협약을 체결한 뒤 협약서를 들어보이고 있다.
왼쪽부터 유한양행 이정희 대표, 성균관대 신동렬 총장, 아임뉴런 김한주 대표가 23일 협약을 체결한 뒤 협약서를 들어보이고 있다.

[헬스코리아뉴스 / 박원진] 차별화된 뇌질환 사업화 연구개발(R&BD) 생태계를 조성하기 위해 국내 최초로 대학과 바이오벤처, 제약회사가 힘을 합쳤다.

유한양행과 성균관대, 아임뉴런바이오사이언스는 23일 ‘산학융합 뇌질환 R&BD 생태계 구축사업’을 위한 3자 협력계약을 체결했다.

유한양행, 성균관대, 아임뉴런은 이번 협력을 통해 ▲CNS 연구센터(가칭) 설립 ▲공동연구 및 신약개발 협력 ▲CNS 신약과제 확보 ▲기초뇌과학 기술분야 학과신설을 추진한다.

세 기관은 성균관대학교 자연과학캠퍼스 내 7000평 규모로 최첨단 교육·연구시설을 갖춘 CNS 연구센터를 설립할 예정이다. 올해 하반기 건축 설계를 시작으로 2021년 건립공사에 들어가, 2023년 말 준공을 목표로 한다. 이날 협약식과 함께 성균관대학교 자연과학캠퍼스에서는 CNS 연구센터 신축을 위한 기념식이 개최됐다.

 

유한양행, 성균관대, 아임뉴런 관계자들이 성균관대 자연과학캠퍼스에서 CNS 연구센터 신축을 위한 기념식에 참석했다.
유한양행, 성균관대, 아임뉴런 관계자들이 성균관대 자연과학캠퍼스에서 열린 CNS 연구센터 신축을 위한 기념식에 참석했다.

세 기관은 CNS 연구센터 설립을 통해 기초연구부터 신약개발 전반에 걸쳐 필요한 교육·연구·기술개발·지적재산·중개연구·임상·사업화 등의 역량을 총 결집한 원스톱 CNS 산학융합 생태계를 조성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국가 바이오산업 발전과 인류 건강 증진이라는 공동의 목적을 달성하고 글로벌 선도 그룹으로 발전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 협력으로 유한양행은 내부 뇌질환 신약개발 R&D 역량을 집중·강화하고, 투자 및 공동개발을 통해 사업성이 유망한 CNS 파이프라인을 지속적으로 확대할 전략이다. 성균관대는 공동으로 설립할 CNS 연구센터 내 최첨단 뇌과학 연구시설을 구축하고 신규학과를 신설해 글로벌 창의리더를 양성할 계획이며, 아임뉴런은 우수한 뇌과학 연구인프라를 기반으로 뇌질환 및 유전자질환 분야 기술개발 및 신약개발에 속도를 낼 예정이다.

유한양행 이정희 사장은 “다가올 바이오미래사업의 변화를 선도하기 위해서는 기존 오픈이노베이션을 통한 중개연구 및 R&D 성과를 뛰어넘는 사회 혁신적인 플랫폼이 필요하다”며 “국내 최초로 제약사·대학·바이오벤처가 결합된 뇌질환 연구개발 및 사업화 생태계 조성을 통해 글로벌기업으로 도약이라는 목표에 한걸음 더 전진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성균관대 신동렬 총장은 “향후 국가 경쟁력을 좌우할 바이오산업 발전을 위해 대학, 제약사, 바이오벤처가 함께 힘을 모은 첫 사례에 성균관대도 동참하게 돼 기쁘다”며 “지속가능한 R&BD 생태계를 구축하고 뇌과학 분야 고급인재를 양성하여 인류 건강 증진에 이바지하겠다”고 밝혔다.

아임뉴런 김한주 대표는 “산학융합 글로벌 연구소기업로 성장할 수 있는 첫 걸음을 내딛어 기쁘다”며 “수준 높은 뇌질환 산학융합 생태계를 조성해 미충족 의학수요가 큰 뇌질환·유전자질환 분야에 필요한 기반기술 및 신약개발을 통해 국가 바이오산업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
      이성훈의 정신과학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