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자, 웹 심포지엄 개최 … 폐렴구균 질환 최신 지견 공유
화이자, 웹 심포지엄 개최 … 폐렴구균 질환 최신 지견 공유
  • 박정식
  • 승인 2020.07.16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세대학교 원주의과대학 소아청소년과학교실 김황민 교수가 15일 ‘프리베나13’ 웹 심포지엄에서 19A 폐렴구균 혈청형에 대한 예방접종 필요성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한국화이자제약)
연세대학교 원주의과대학 소아청소년과학교실 김황민 교수가 15일 ‘프리베나13’ 웹 심포지엄에서 19A 폐렴구균 혈청형에 대한 예방접종 필요성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한국화이자제약)

[헬스코리아뉴스 / 박정식] 한국화이자제약은 15일 의료진을 대상으로 ‘프리베나13’ 웹 심포지엄을 개최하고, 유럽과 국내 최신 지역 역학 자료 분석을 통해 폐렴구균 질환에 대한 최신 지견을 공유하는 자리를 가졌다.

온라인 세미나 플랫폼 ‘웨비나(Webinar)’를 통해 비대면 형식으로 진행된 이번 심포지엄은 국내 소아청소년과 전문의를 대상으로 진행되었으며, 참여한 의료진들은 국내외 폐렴구균 역학 분석에 대한 지견을 공유했다.

이 날 심포지엄 연자로 나선 연세대학교 원주의과대학 소아청소년과학교실 김황민 교수는 유럽질병통제예방센터(ECDC)가 발간하는 의과학저널 ‘유로서베일런스’(Eurosurveillance)에서 발표된 논문을 비롯해 국내 연구 내용을 기반으로 우리나라에서 항생제 내성이 높게 나타나는 19A 폐렴구균 혈청형에 대한 예방접종 필요성을 강조했다.

김 교수는 “최근 유럽의 벨기에, 오스트리아에서 19A 혈청형으로 인한 침습성 폐렴구균 질환발생률이 반등함에 따라, 19A 혈청형이 직접 포함된 13가 폐렴구균 단백접합백신을 영유아 대상 국가예방접종으로 도입 권고한 바 있다”며 “우리나라의 경우 2014년부터 2018년 5월 31일까지 소아·청소년에서의 침습성 폐렴구균 혈청형 분석 연구 결과에서도 19A 혈청형이 면역기능 정상아 감염 98례 중 11례로 11.2%를 차지하고 있어 향후 이에 대한 주의 관찰이 필요함을 보고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직접 연구자로 참여했던 국내 연구에 따르면 19A 혈청형은 급성중이염 소아 환자에서도 흔하게 발견됐다”며 “이로 인한 침습성 폐렴구균 질환과 더불어 급성중이염 예방을 위해서라도 13가 폐렴구균 단백접합백신으로 19A 혈청형을 미리 예방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올해로 허가 및 출시 10주년을 맞이한 13가 폐렴구균 단백접합백신 프리베나®13은 생후 6주 이상 모든 연령에서 접종 가능하며, 만 18세 이상의 경우 1회 접종으로 13가지 폐렴구균 혈청형(1, 3, 4, 5, 6A, 6B, 7F, 9V, 14, 18C, 19A, 19F, 23F)에 인한 폐렴 및 폐렴구균 침습성 질환을 예방할 수 있다.

폐렴구균은 소아에서 균혈증, 수막염과 같은 침습성 질환은 물론 폐렴 및 중이염을 일으키는 주요 원인균이다. 이 중 급성 수막염은 심한 경우 24시간 내 사망으로 이어지기도 하며, 세균성 수막염의 후유증으로 청력이나 시각 장애, 정신 지체, 언어 습득 지연, 반복 발작 등이 나타날 수 있다. 폐렴구균은 혈청학적 특성에 의해 90여 가지의 혈청형으로 분류되고 있으며, 지역역학적 특성에 따라 흔하게 발견되는 혈청형에는 차이가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