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약품 시판 후 안전관리 ‘위해성관리계획’으로 일원화
의약품 시판 후 안전관리 ‘위해성관리계획’으로 일원화
  • 박정식
  • 승인 2020.07.16 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 식약처

[헬스코리아뉴스 / 박정식] 의약품의 시판 후 안전관리를 위해 운영해온 ‘재심사’ 제도가 전(全) 주기 안전관리 체계인 ‘위해성관리계획’(RMP)으로 통합 운영된다.

1995년부터 시행된 재심사와 2015년 시행된 위해성관리계획은 의약품의 시판 후 안전사용을 위해 도입된 제도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16일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의약품 시판 후 안전관리 제도 개선 방안’을 마련했다.

식약처에 따르면 그동안 업계에서는 대상 의약품이 매년 증가하고 위해성관리계획 품목의 77.5%가 재심사 대상으로도 지정되는 등 자료의 중복제출에 대한 개선과 체계적 관리 필요성을 제기해왔다.

실제 201919년 기준 위해성관리계획 의약품은 전년 대비 275품목(195%), 재심사 의약품은 196품목(134%) 증가했다. 이에 따라 식약처는 의약품 시판 후 안전관리 제도를 일원화하고 국제조화를 이루기 위해 단계적으로 개선을 추진키로 했다.

이번 개선방안은 ▲의약품 시판 후 안전관리 체계의 국제조화 ▲수집된 안전정보 분석 강화 등 ‘약물감시’ 내실화 ▲자료보호제도 신설 등을 위해 마련했다.

식약처는 1단계로 위해성관리계획과 재심사를 동시에 이행함에 따른 자료의 중복제출을 해소하기 위해 제출내용과 양식을 합리적으로 개선키로 했다. 이에 정기보고 시 중복되는 자료는 위해성관리계획으로 우선 보고하고, ‘국내 시판 후 조사’ 항목은 재심사로 보고할 수 있다.

또한 의약품 특성에 맞는 ‘국내 시판 후 조사’를 위해 조사대상자 수를 유병율, 적응증 등에 따라 산출해 적용할 수 있도록 개선했다.

2단계는 ‘위해성관리계획’의 효율성 강화다.

주요 내용은 ▲재심사·위해성관리계획 대상 통합, ▲위해성관리계획 제출 시기·절차 개선 ▲‘정기적인 최신 안전성정보 보고’(PSUR) 제출 강화 ▲중점검토항목별 이상사례 분석 강화 등이다.

이를 통해 법적 근거를 마련하고, 이행 사항을 명확히 해 행정의 예측 가능성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3단계는 시판 후 안전관리, ‘위해성관리계획’으로 일원화재심사 제도를 위해성관리계획으로 일원화하고 별도의 자료보호제도를 신설함으로서 의약품 시판 후 안전관리 제도의 국제조화를 이룬다는 계획이다.

신약, 자료제출의약품 등 안전정보가 제한적인 의약품에 대해 시판 직후 일정 기간 의약품 사용 정보를 적극적으로 수집하도록 추가적인 약물감시 제도(가칭:시판직후집중모니터링)를 도입한다는 게획도 가지고 있다.

식약처 이의경 처장은 “의약품 시판 후 안전관리는 허가 당시에는 예상할 수 없었던 의약품의 부작용을 모니터링하고 이를 통해 안전한 의약품 사용을 도움으로써 그 중요성이 높아지고 있다”며 “이번 단계적 개선을 통해 제도를 효율화하여 정부와 업계의 역량을 집중함으로써 시판 후 안전관리를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