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바이오 공정 전문인력 양성한다”
정부 “바이오 공정 전문인력 양성한다”
복지부·산업부, 바이오 공정 인력 양성 사업 공동추진 MOU 체결

아시아․태평양 지역 제약바이오 인력양성 중심지로 도약 기대
  • 박정식
  • admin@hkn24.com
  • 승인 2020.07.14 1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구개발(R&D) 임상실험 임상시험

[헬스코리아뉴스 / 박정식] 정부가 바이오 공정 인력양성을 위해 6년간 약 600억원의 예산을 투입한다.

보건복지부와 산업통상자원부는 14일 서울 웨스턴 조선호텔에서 바이오공정 인력양성 사업 공동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두 부처는 제약바이오 업계의 인력수급 불균형을 해소하기 위한 바이오공정 인력양성 사업의 공동 추진과 운영에 적극 협력할 것을 약속했다.

최근 바이오의약품 국내 생산량은 급증하는 추세이나 그간 업계에서는 현장형·실무형 전문인력 부족 문제를 호소해 왔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복지부와 산업는 올해부터 6년간(2020년~2025년) 약 600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의약품 제조 품질관리 기준(GMP) 수준의 실습 시설을 구축(산업부)하고, 선진 바이오공정 교육시스템인 아일랜드 NIBRT 프로그램을 도입해 운영(복지부)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세계적 수준의 시설 구축을 비롯해 기업 맞춤형 과정부터 학위 과정까지 다양한 교육 과정을 운영할 수 있어, 산업계에서 필요한 생산․품질관리, 연구개발 분야 등 다양한 인력 수요를 충족시킬 수 있을 전망이다.

복지부 박능후 장관은 “이번 사업을 통해 업계가 필요한 인력을 적기에 공급하고, 더 나아가 우리나라가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바이오 인력양성 중심지로 도약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산업부 성윤모 장관은 “정부는 현장 전문인력 양성뿐 아니라, 연구 역량을 보유한 기업·대학·연구소를 연계하는 플랫폼으로서 기능하고, 국내외 기업들의 투자를 이끌어 양질의 일자리 창출과 장비·소재 등의 국산화에 기여하는 인력양성센터를 구축할 것”이라고 말했다.

두 부처는 협약식과 동시에 사업 공고를 각 홈페이지에 게시했으며, 8월 중 ‘광역자치단체-출연기관-대학’ 연합체(컨소시엄)를 사업자로 선정할 계획이다. 사업자로 선정되면 복지부, 산업부, 해당 광역자치단체가 포함된 공동운영위원회를 구성해 본격적인 사업에 착수하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
      이성훈의 정신과학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