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헬스 산업 혁신 노리는 政 … 현장 점검 나서
바이오헬스 산업 혁신 노리는 政 … 현장 점검 나서
충북 오송 지역 바이오헬스 기업 간담회 개최

국립중앙인체자원은행, 국립줄기세포재생센터 등 현장 방문
  • 박정식
  • 승인 2020.07.02 2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건복지부와 김연명 청와대 사회수석은 2일 바이오헬스산업 혁신성장 기업간담회를 개최, 기업인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있다. (사진=보건복지부)
보건복지부와 김연명 청와대 사회수석은 2일 바이오헬스산업 혁신성장 기업간담회를 개최, 기업인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있다. (사진=보건복지부)

[헬스코리아뉴스 / 박정식] 보건복지부는 김연명 청와대 사회수석과 함께 2일 오송첨단의료복합단지에서 ‘바이오헬스산업 혁신성장 기업간담회’를 개최하고, 국립중앙인체자원은행 등 현장을 방문했다.

이번 방문은 지난해 진행된 대통령 지역경제투어의 후속 조치로 제약, 의료기기 등 바이오헬스 분야 지역 기업인들을 만나 애로사항 및 건의사항을 듣고 바이오 빅데이터 구축 등 현장 상황을 점검하기 위해 마련했다.

지난해 5월 22일 문재인 대통령은 전국 경제투어의 하나로 충북 오송을 방문해 ’바이오헬스 국가비전‘을 선포한 바 있다. 제약‧의료기기 등 바이오헬스 산업을 반도체‧미래차와 함께 3대 중점산업으로 선정해 2030년까지 세계시장 점유율 3배 확대, 신규 일자리 30만 개 창출을 목표로 제시했다.

이를 위해 정부는 그동안 100만명 바이오 빅데이터 구축, 의료기기산업법 제정 및 시행(2020년 5월), 첨단재생바이오법 제정 및 시행(2020년 8월 예정), 바이오헬스 핵심규제 개선(2020년 1월 발표), 정부 연구개발(R&D) 투자 확대 등 후속 대책을 추진해 오고 있다.

 

보건복지부와 김연명 청와대 사회수석은 국립중앙인체자원은행을 방문해 시설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보건복지부)
보건복지부와 김연명 청와대 사회수석은 국립중앙인체자원은행을 방문해 시설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보건복지부)

지난달 3일에는 코로나19 ‘치료제‧백신 등 개발 지원대책’을 수립·발표해 코로나19 극복과 방역물품‧기기 등 국내 바이오헬스 산업 경쟁력 강화를 함께 추진하기로 한 바 있다.

올해 5월까지 바이오헬스(제약‧의료기기‧화장품) 수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24% 증가하면서 코로나19 속에서도 견고한 성장세를 유지하고 있으며, 올해 1분기 취업자 수도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4만3000명(4.3%) 증가했다.

간담회에 참여한 기업인들은 혁신의료제품 개발을 위한 정부의 R&D 지원 확대, 오송첨단의료복합단지 내 우수인재 확보를 위한 정책적 지원 등 다양한 의견을 제시했다.

김연명 사회수석은 “바이오헬스 산업의 경쟁력 강화와 함께, 최근 코로나19 상황 장기화에 따른 기업들의 어려움 해소를 위해 필요한 조치를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