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대응간호사, 밀린 수당 지급 청신호
코로나19 대응간호사, 밀린 수당 지급 청신호
국회 보건복지위, 29일 3차 추경안에 321억 신규 편성
  • 서정필
  • 승인 2020.06.30 15: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경림 대한간호협회 회장이 지난 2월 27일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환자를 격리·치료 중인 대구 보훈병원, 대구의료원, 대구 동산병원, 포항의료원을 방문해 현지 간호사들을 격려하고 있다.
신경림 대한간호협회 회장이 지난 2월 27일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환자를 격리·치료 중인 대구 보훈병원, 대구의료원, 대구 동산병원, 포항의료원을 방문해 현지 간호사들을 격려하고 있다.

[헬스코리아뉴스 / 서정필] 대한간호협회가 계속해서 요구해 온 대구 현지 간호사 등 ‘코로나19’ 대응 의료진에 대한 별도 수당 지급의 길이 열렸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는 29일 2020년도 3회 추가경정예산안 및 기금운용계획변경안에 관한 부대 의견에서 코로나19 진료 원내 간호사 등 원소속 의료진에 대한 수당 321억여 원을 신규 편성해 예산결산특별위원회로 넘겼다.

이번에 보건복지위가 신규 편성한 금액은 코로나19로 수고한 의료진에 대한 미지급 수당과 위로금 311억 1800만원, 자원봉사자들에 대한 미지급 수당 10억원 등 모두 321억 1800만원이다.

당초 3차 추가경정예산안에는 간호사 수당 예산 311억여 원이 제외돼 거센 비판이 쏟아졌었다. 이에 정부는 “대구 의료인을 위한 수당체계를 마련하면 다른 지역 의료인에게도 동일 원칙을 적용해야 한다”는 말로 지원에 난색을 표했다.

이에 간호협회는 “코로나 감염 위험에도 불구하고 환자들을 돌본 간호사 수당에 인색한 정부라면 앞으로 누가 감염병 환자를 돌보겠는가”라며 “코로나 환자를 담당한 원내 간호사와 파견 간호사 간에 보상 역차별은 있어서는 안된다”며 정부와 국회를 향해 수당 지급을 꾸준히 요구해 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