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호조무사 근로환경 살펴봤더니 … “처우 열악”
간호조무사 근로환경 살펴봤더니 … “처우 열악”
보사연, ‘근로환경 개선 등을 위한 간호조무사 활동현황 및 활용방안’ 보고서 발간
  • 박정식
  • 승인 2020.06.05 1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이 간호조무사의 취업, 노동환경 등에 대한 현황을 조사한 보고서를 발간했다.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이 간호조무사의 취업, 노동환경 등에 대한 현황을 조사한 보고서를 발간했다.

[헬스코리아뉴스 / 박정식]간호조무사 10명 중 5명만이 근로계약서를 작성했으며, 10명 중 4명은 공휴일임에도 불구하고 휴식을 취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5일 대한간호조무사협회에 따르면,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은 초고령사회에 대비해 간호조무사의 취업, 노동환경 등에 대한 현황을 조사한 ‘근로환경 개선 등을 위한 간호조무사 활동 현황 및 활용방안’ 보고서를 발간했다.

해당 보고서는 ▲취업 간호조무사 근무기관별 근로기본권 확보 실태 및 근로 환경에 대한 인식 ▲간호조무사의 직무요인별 근로 특성 및 만족도 평가 ▲이직 간호조무사 인력의 이직 특성 및 구직 실태 파악을 통한 선호 근로조건 도출 ▲간호조무사 근무기관 장 및 관리자의 간호조무사 이직에 대한 인식 및 구인 실태 ▲간호조무사 인력 공급 및 수요 추계 ▲간호조무사 인력의 근무환경 및 근로여건 개선방안 제시를 주제로 연구됐다.

연구 보고서에 따른 취업 간호조무사의 주요한 특징은 간호조무사의 근무기관종별 고용형태 중 정규직이 85.8%로서 정규직 비율은 높은 편이었으나, 간호‧간병통합서비스 병동의 경우에는 정규직 비율이 74.2%로 낮은 편이었다.

2018년 기준 간호조무사들의 근로계약서 작성 및 교부율은 54.9%에 불과했고, 41.05%는 공휴일임에도 불구하고 휴식을 취하지 못 하는 등 근로환경에서 기본적인 처우가 제대로 갖춰지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임금 분야에서는 정규직 간호조무사의 월 평균 임금총액은 약 210만원, 총 경력 5년 이상 10년 미만 정규직 평균도 약 202만원에 불과할 정도로 경력에 따른 임금 상승 체계는커녕 최저 임금선으로 결정돼 노동에 대한 동기부여가 취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미취업 간호조무사의 마지막 근무기관에서 1년도 안돼 퇴직한 경우가 39.7%이며, 이들을 포함해 62.1%가 2년도 안돼 퇴직을 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이직사유는 낮은 보수를 1순위로 선택한 응답자가 가장 많았다.

이번 연구는 고령사회에 대비한 간호조무사의 수급을 추계했는데, 2025년까지 의과 및 방기요양기관의 간호조무사 공급은 17만9828명인 반면, 수요는 16만5345명으로 1만4483명의 초과공급이 될 것으로 예상했다.

연구를 수행한 보사연 측은 “의료 및 복지기관 대체인력 지원제도 활성화와 취업정보 요건에 대한 관리 기능을 강화하는 형태로 취업 시장의 미스매치를 관리해 통계상 초과공급에도 불구하고 현장에서의 이직을 방지하는 등 구인난을 예방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한편 해당 연구는 보건복지부의 예산지원으로 간호조무사의 근무환경 및 근로실태를 파악하고, 간호조무사 관련 정책 수립의 기초 자료를 제공하는 목적에 따라 황나미 책임연구원의 지도 하에 수행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