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영업사원 1명 코로나19 확진 판정
대웅제약 영업사원 1명 코로나19 확진 판정
부천지점 근무 영업사원 A씨 지난달 30일 코로나19 확진 판정 받아

대웅제약 “밀접접촉자 2명 코로나19 확진 검사 받아 ··· 빠른 쾌유 기원”
  • 박정식
  • 승인 2020.06.01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웅제약 본사 전경

[헬스코리아뉴스 / 박정식] 대웅제약 부천지점에 재직 중인 영업사원이 코로나19에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1일 업계에 따르면, 대웅제약 부천지점에 근무하는 영업사원 A씨는 지난달 30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의 밀접접촉자는 현재까지 2명으로 알려졌으며, A씨가 근무하는 부천지점 전 직원은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해당 사무소에는 10명 이하의 직원이 근무 중이었다.

대웅제약 관계자는 “확진 판정을 받은 직원은 거래처 방문 시 마스크 착용 및 손소독제 사용 등 수칙을 지켰던 것으로 확인됐다”며 “밀접접촉자로 분류된 직원 2명은 코로나19 확진 검사를 받았으며, 지점 직원 모두가 자가격리에 들어갔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감염경로는 현재까지 밝혀지지 않았으며, 거래처 등에서 추가 확진 사례는 나오지 않고 있다”며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직원이 빨리 쾌유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