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1분기 국내 제약시장 매출 5조원 넘어서
올해 1분기 국내 제약시장 매출 5조원 넘어서
전년 동기 대비 5.3% 성장 … 항암제·면역제제 등이 성장 견인
  • 박정식
  • 승인 2020.05.22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년 1분기 전체 제약시장 매출 및 성장률. (자료=한국 아이큐비아)
2020년 1분기 전체 제약시장 매출 및 성장률. (자료=한국 아이큐비아)

[헬스코리아뉴스 / 박정식] 올해 1분기 국내 제약시장의 매출은 5조646억원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한국 아이큐비아가 2020년 1분기 ‘National Sales Audit을 토대로 국내 제약시장의 다이너믹스를 분석’한 결과를 보면, 올해 1분기 전체 제약시장의 매출은 5조646억원으로 나타났다. 이는 2019년 1분기와 비교해 5.3% 성장한 수준이다

당초 여러 기관에서 국내 제약시장의 성장세가 코로나19로 인해 상당히 둔화될 것이란 전망을 내놓은 것과 달리 1분기 매출 및 성장률만을 놓고 보면, 제약시장은 기대 이상의 성과를 낸 것으로 분석된다.

일반의약품을 포함한 원외시장은 4.9% 성장, 원내시장은 5.9%의 성장을 보였으며, 원내 시장을 다시 의원 원내시장과 병원 원내시장으로 나눠보면 병원 원내시장이 6.0%의 성장률로 약간 더 높게 나타났다.

전문의약품과 일반의약품으로 나눠봤을 땐, 전문의약품은 5.5%, 일반의약품은 3.2%의 성장률을 기록했다. 최근 일반의약품의 3~4% 연평균 성장률을 감안하면 기존 성장세를 유지했다고 볼 수 있다. 코로나19 감염에 대한 우려로 환자들의 병·의원 방문이 줄어 처방시장 자체가 상당히 위축될 것이라는 예측과 달리 전문의약품 시장도 준수한 매출 성과를 이룬 것으로 평가된다.

2019년 1분기 대비 2020년 1분기 치료군 별 성장률. (자료=한국 아이큐비아)
2019년 1분기 대비 2020년 1분기 치료군 별 성장률. (자료=한국 아이큐비아)

치료군(Therapeutic Class)별로 살펴보면, 항암제 및 면역조절제제(L) 제품군이 11.4%, 신경계용제(N) 제품군은 10.8%, 심혈관계(C) 제품군은 8.1%, 호흡기계용제(R) 제품군은 7.9%의 성장률을 보이며 전체 시장의 성장을 주도했다. 이는 중증 질환에 사용 내지는 원내 처방의 비중이 높은 경우이거나 호흡기질환 치료에 더 적극적으로 대처한 요인 등에 기인한 것으로 분석된다. 만성질환 관련 치료군 중 심혈관계 제품군의 성장은 특히 인상적인데, 코로나19에도 불구하고 ARB와 지질저하제의 성장세는 이전과 변함없이 유지됐다.

반면 전신성 항감염성제(J), 근골격계용제(M) 및 비뇨생식기용제(G) 카테고리는 이 기간에 각각 -3.2%, 0.8%, 0.7%의 성장률로 1분기 전체제약시장 성장률에 미치지 못했다.

국내제약사와 외자제약사간 성장률을 살펴보면, 국내제약사는 4.2%, 외자제약사는 6.8%의 성장률을 나타냈다.

한국 아이큐비아 전승 전무는 “2020년 1분기 전체제약시장은 기존 전망치보다 준수한 매출 및 성장세를 기록했다. 어려운 시장 환경 가운데서도 시장의 일부 세그먼트는 이전 성장의 수준을 유지함으로써 올해 전체 성장률에 있어서도 조금은 더 희망적인 전망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며 “다만 코로나19 관련 상황은 여전히 지속적으로 변하고 있기에 성장 추이를 계속 모니터링 해야 하며 그에 따른 전망도 계속 업데이트 돼야 한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
      이성훈의 정신과학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