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역 감염병 전문병원 참여 희망기관 공모
권역 감염병 전문병원 참여 희망기관 공모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 음압병실은 5월 8일까지 공모
  • 박정식
  • 승인 2020.04.14 1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 박정식] 질병관리본부가 14일부터 권역 감염병 전문병원과 국가지정 입원치료병상 운영 참여희망 기관을 공모한다.

# 권역 감염병 전문병원 2개소(영남권·중부권)는 14일부터 5월 22일까지 관할 시·도를 통해 참여희망기관을 신청 받을 계획이다.

권역 감염병 전문병원은 신종 감염병 등 확산 시 권역 내 환자의 일시 격리 및 치료를 위한 전문 의료기관으로 재난 수준의 감염병 위기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것이다. 평시에는 결핵 등 호흡기환자 등에 대한 입원치료뿐만 아니라 권역 내 감염병 대응능력 제고를 위한 교육 및 연구기능도 병행토록 할 계획이다.

권역 감염병 전문병원은 2017년 8월 조선대학교병원이 호남권역 감염병 전문병원으로 지정된 바 있다.

# 국가지정 입원치료병상 음압병실은 14일부터 5월 8일까지 관할 시·도를 통해 사업 참여 희망기관을 신청 받는다.

국가지정 입원치료병상이란 평시 및 국가 공중보건 위기 시 신종 감염병환자 등에 대한 격리 입원치료를 위해 운영하는 감염병관리시설을 말한다.

이 사업은 신종 감염병 환자의 신속한 격리치료를 위해 2006년부터 추진해 왔으며, 현재까지 총 29개소 161병실(198병상)을 설치해 운영하고 있다. 이번 코로나19 발생 시 중증환자 치료 등 음압병실 필요성이 크게 부각됨에 따라 지역별 균형 등을 고려해 약 80병실 내외를 추가 설치할 계획이다.

질병관리본부 정은경 본부장은 “권역 감염병 전문병원과 국가지정 입원치료병상은 평시에는 신종 감염병 의심환자 격리·치료, 위기상황에는 중증환자 집중치료를 담당함으로써 국민보건안전과 생명보호에 있어 최전선을 지키는 역할을 할 것”이라며 “지역 및 권역 내 감염병 발생 시 적극적 대처에 반드시 필요한 시설인 만큼 의료기관과 지방자치단체의 적극적인 참여를 요청드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
이성훈의 정신과학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