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협, 미래통합당·미래한국당과 간호정책 협약식 개최
간협, 미래통합당·미래한국당과 간호정책 협약식 개최
간호법 제정과 간호사 근로환경 개선에 적극 협력 다짐
  • 서정필
  • 승인 2020.04.10 1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한국당 김경애 비례대표 후보, 미래통합당 신세돈 공동선거대책위원장, 대한간호협회 신경림 회장, 미래한국당 김기선 수석공동선대위원장, 미래한국당 윤종필 국회의원 (왼쪽부터)

[헬스코리아뉴스 / 서정필] 대한간호협회는 4월 10일 오후 미래통합당 당사에서 미래통합당·미래한국당과 함께 간호정책협약식을 개최하였다.

이날 협약식에는 미래통합당 중앙선거대책위원회 신세돈 공동위원장을 비롯하여 미래한국당 김기선 수석 공동선대위원장, 미래한국당 윤종필 국회의원, 대한간호협회 신경림 회장 등이 참석했다.

양당과 간호협회는 이번 정책 협약을 통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등 신종감염병과 고령화에 따른 질병구조의 변화에 대응하여, 국민의 안전과 국민건강권을 강화하기 위하여 간호 정책을 개선하고 간호사 근무환경 개선에 적극 협력키로 했다.

정책 협약의 주요 내용은 ▲신종 감염병 대비 공공의료 강화 및 간호인력 확충 ▲간호서비스 선진화를 위한 간호법 제정 ▲종합·체계적 업무추진을 위한 간호정책 전담부서 설치 ▲국민안전을 위한 간호사 근로환경 및 처우개선 ▲간호서비스 중심의 지역사회 통합돌봄 서비스 실현 등이다.

미래통합당 신세돈 공동위원장은 “감염병의 특성상 현장에서 간호사의 역할을 더 중요하고 고된 것이 사실"이라며 “OECD 아시아 국가 중 유일하게 한국만 간호법이 없다고 한다. 이번 감염병 사태로 간호 인력에 대한 중요성이 강조된 만큼 종합적인 간호인력 정책을 수립하고, 국민의 생명을 지키고 건강을 증진시키는 차원에서 간호사의 근로환경 및 처우개선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대한간호협회 신경림 회장은 “간호사는 환자와 가장 가까이서 24시간 함께 하는 의료인이고 이번 코로나19 사태를 겪으면서 그 역할과 중요성이 다시금 확인됐다”라며 “국민 안전 및 건강권 확보를 위해 간호사에 대한 정부 차원의 제도적 지원이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